전체메뉴

커뮤니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요

career-tip

HOT

합격률 2배 UP 입사지원 체크 리스트.jpg 지금 보러가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HOT

회사 지원할 때 이력서 제목과 내용 지금 보러가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HOT

[공감] 이럴때 이직해야 한다! 회사탈출 신호들.jpg 지금 보러가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HOT

[정보] 서류전형 결산, 평균 14회 지원에 합격률 12% 불과! 지금 보러가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HOT

[정보] 면접관이 보내는 합격 시그널 순위.jpg 지금 보러가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NOTICE

[공지] 취뽀하고 싶은 사람IN 지금 보러가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총 48,010건
아 진짜 뒷담 까는 꼬라지 정말 보기 싫네요.

가십 정치질이라는거 책으로 읽어봐서 어느 정도 뒷담은 그러려니하는데.아 직원 약 20명 정도인 스타트업인 회사에서 저 포함해서 사내들만 모인 개발팀원 8명이 팀장을 중심으로 그 팀원 할거 없이 뒷담을 전나 까네요.카톡에서도 뒷담하고, 점심 먹으면서도 뒷담까고, 눈치도 없이 불금에 회식 잡아서 뒷담까고, 티타임라는 개소리로 모여서 또 뒷담 까고, 심지어 회의 중에서도 딴길로 새서 중요한 회의는 안하고 또 뒷담이나 까며 시간을 잡아 먹고 있죠.적어도 때와 장소는 가려될텐데 말이죠.솔직히 앞에 적은 얘기에 참여 안하면 그 사람은 바로 뒷담 대상입니다....정말 사내 넘들이 여자도 아니고 왜 이렇게 말이 드릅게 많으며 뒷담을 그렇게 까는건지. 정말 자존감 한심하게 낮습니다.그런다고 일을 다 잘하냐고요? 특정 몇명 빼고는 팀장 포함해서 정말 노답이라..매번 주먹구구식으로 일을 하고 숨기고 변명하고 거짓말만 쳐서, 결국 거짓말 친거 들켜서 타부서 상사에게 1-2 주에 한번 씩 혼나기 바쁘고,특정 몇명 뒷수습하기 바쁩니다. 저도 그 수습 담당입니다....와 이거 it 회사 맞나 의심할 정도였죠. 정말 운영 덕에 간신히 돌아가는 회사였죠...3개월 간 정말 그 꼬라지 한숨 나오고 열받아서 이직 준비한다지만.보통 회사에서도 이렇게 귀가 피가 날 정도로 뒷담은 안 까는데.어떻게 그런 인간들만 모은건지.....이 뒷담에 이골이 난 친했던 뒷수습 담당하신 분 중 한 분도 저번주에 그만뒀습니다.진짜 스타트업 페이는 다소 낮지만 다른데보다 자율적인 점에서 가봤는데 정말 스타트업도 잘 골라서 가야겠네요 에휴...너무 편해서 뒷담을 그렇게 까는건지.

mM3JLlWNRRIQSYp 1일 전
회원님의 오늘 하루를 글로 남겨보고
같은 관심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시겠어요?
이달의 명예 답변왕∙감동왕을 확인해보세요!
매월 우수 활동 회원님들이 명예의 전당에 오릅니다.
물어볼 수 없었던 옆자리 분 연봉,
보여주기는 부끄러운 자소서 첨삭
여기서 한번에 확인해보세요!
신입 고민 상담 부탁드리겠습니다ㅜㅜ!!!!!!!!!!!!!!!!!

안녕하세요. 24살 신입입니다.현재 두번째 직장에서 근무 중이며 첫 회사의 경우 올해 3월 대학 졸업 하자마자 입사하였고 4개월 꽉 채워 근무 했습니다.(매일 10시까지 야근, 엄청나게 많은 업무량, 타팀은 여유로운데 저희 팀만 많이 바빴고 막무가내로 일 시키는 대표님 때문에 매알매일 울며 버티다 퇴사하였습니다)운이 좋아 더 좋은 조건으로 바로 이직하게되어 8월말부터 현재까지 약 2달정도 새 직장에서 적응 중 입니다.첫 회사에서 많이 고생을 했던 덕분인지현재 직장은 아주 만족을 하며 다니고 있으나 ,, 답답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ㅜㅜ현재 회사에서 경력직으로 지원하여 면접을 보았고면접을 볼 당시에도 부장님과 대표님께서 4개월이란 귀여운,,경력임을 확인하셨고 이를 고려하여 처음부터 일을 차근차근 배워 보자며 말씀주셨습니다.경력이라고 하기 뭐한 경력이지만 나름대로 많은 일을 했기 때문에 자신감도 있었습니다.그러나 현재 사수가 전혀 없으며 일을 독자적으로 자율적으로 하고 있습니다....이전 회사에서 하던 업무와 90% 일치하여 크게 어려움은 없으나,,10%의 다른점에 대해 업무 지시나 설명 그리고 업무 가이드? 같은 것도 전혀 없습니다...ㅜㅜㅜㅜㅜㅜㅜㅜ(눈치로 파악 한 결과 A업무를 직원 2~3명이 나눠 하고 계셨고 제가 입사 한 후 제가 A업무를 전적으로 담당하게 되었습니다.)아직까지 스스로 신입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상사분께 지시 받은 업무를 하던 것이 익숙했던건지 뭔지 ㅜㅜ (아마 이런 이유도 있을듯합니다)해야하는 일을 모두 끝내고 할일이 없을땐 잘하고 있는건지 너무 불안합니다..(사실 해야하는 일을 다 끝냈는건지도 알 길이 없습니다...)아직까지 수습기간이라 계약직인데 짤릴까봐 그리고 계약직이라 생각하고 업무를 덜 주는것인지....시간이 갈 수록 너무 불안합니다..업무가 많지 않다는걸 모두가 아실거고 (저 제외한 대부분의 직원분들도 바쁘진 않으십니다.)그렇다고 업무가 적다고 일을 달라하기엔 다들 전문 분야에서 업무를 보시는 상황이라 그렇게 요청드리기도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참고로, 제가 담당하고 있는 업무는 잘 해내고 있다고는 생각 중 입니다...글이 많이 길어졌습니다ㅜㅜ이런식으로 오는 불안함은 어떻게 해결이 가능할까요.,.??또, 저는 신입인걸까요..경력직인걸까요....하하....+)첫 직장과는 달리 업무 강도가 매우매우매우 낮아 8시간 근무 중 5시간정도 여유시간이 있습니다ㅜㅜ(업무자체가 혼자 하는 업무가 아닌 여러 업체들과 소통 및 교류가 필요하여 메일로 필요자료 요청 후 회신을 기다려야 하고,필요 자료를 요청하기까지 또 다른 업체들과의 소통이 필요합니다... 즉, 여러 업체에서 회신오기까지 대기하는 시간으로.. 비는 시간이 많은 편 입니다)

qqGfUdm3Uv3sSwq 오늘 작성
커뮤니티 X 전문가

당신의 커리어를 PT해 드릴게요

커뮤니티 커피쌤
상세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