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프로필

기본 정보

cW3d8xigfhd6zvF

남의 활동

전체 4
잡담
워라벨 VS 연봉 내가 선택해야 할 것은.

MZ세대 뿐만 아니라 40대인 나 역시 이 부분에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그리고 여러 사람들의 게시판 글을 통해 정말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된다. 본격적으로 워라벨 VS 연봉에 대해 내 생각을 이야기 해 보려고 한다. 서두에 말했듯 나는 꼰대가 아니지만 나이는 꼰대 나이가 된 40대이다. 1. 돈이 비슷하면 당연히 워라벨. 그런데 얼마까지 차이가 나야 연봉을 선택 할 수 있을까? - 현실적인 이야기는 근무외 수당을 *1.5로 하면 된다. 주말 근무는 *2.0으로 계산해서 금액을 비교하면 된다    이러면 단순 금액이 얼마나 차이 나는지 확인이 가능하고, 그 다음은 본인이 선택해야 한다. 주 5일 근무제가   정착되고 있는 현 시점에 격주 근무 혹은 주 6일 근무를 반기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돈이 정말 중요한 사람이   있기에 본인이 잘 선택해서 가면 된다. 2. 돈이 월등이 높은 회사라면,  - 나는 적극적으로 권하고 싶다 월등이라면 내가 위에 말했듯 시간외 수당 계산시 별 차이가 없는 것이 아니라 월등이    차이가 난다는 경우에는 무조껀 월급을 주는 회사로 가는 것이 맞다. 우리는 다들 이직을 생각하고 일을 한다.    이직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학력도,성적도 아닌 경력이다. 경력이 좋다면 다른 요소에 비해 월등이 높은 가산점으로   취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소기업 이렇게 취업하기는 쉽지만 반대의 경우 정말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생 3~5년 하면 의외로 너가 원하는 워라벨 회사 이직도 가능하다. 3. 비전에 대한 나의 생각  - 여기 글들을 보면 다들 비전이 없다, ERP가 안되어있다. 근무환경이 별로다 말을 많이 한다. 물론 퇴사의 이유가 된다      하지만 40대 아저씨 입장에 비전은 그냥 단어일 뿐이다. 회사가 비전이 있다면 일이 많을것이고 새로운 일에 도전을 해야 한다.     결국 그 일에 대해 잘 아는 사람도 없다는 것이다. 이직? 비전이  있는 회사에 경력은 다른 회사에 물 경력이 되기 싶다.     우리는 여전히 제조업 및 IT 중심 기업이다. 그 이상의 비전 있는 회사라면 이직 시 재 취업이 쉬울까?    제발 비전이 없다는 핑계로 회사 그만 두지 말았으면 좋겠다. 

공감 1
댓글달기
상세 페이지로 이동
커리어
새로운 직장과 이전 직장 어디로 가야 할까요?

여러 사람들 댓글 달아주고 조언을 해 드렸지만, 정작 내 고민은 아무에게도 못 물어봤네요. 그런데  내가 쓰는 글도 별반 다를 것 없는 이야기로 될 수 있지만 여러분의 의견을 여쭈어봅니다. 저는 40대(82년생) 부산 거주자 입니다. 기계자동차 졸업하였습니다. 1. 새로운 직장 : 인원 20명 / 매출액 40억  - 주5일, 워라벨, 업무 강도 "중", 연봉 4,800만원    4번 당직 / 1년(주말). 이전에 근무한 것과  전혀 다른 업무 (조선소 전장 파트)   일한지 한달이 되어서 업무 파악은 되지 않았으나, 사장님이 주먹 구구식 업무를 함. ERP가 되어있지 않고   엑셀로 업무 진행함. 모든 부분이 영업부(현재 근무 중)에서 시작하고 끝남. 개인 주의라서 본인 일하고   땡하면 퇴근(워라벨)2. 이전 직장 : 인원 80억 / 매출액 300억 - 주5일, 8:00 ~ 19:00. 업무 강도 "상", 연봉 4,800 ~ 5,000만원(협의 가능)   2번 당직 / 1달(평일), 8년 근무해서 업무 파악은 쉬우나 업무 강도가 "상"임, 특히나 사장님 욕을 많이 함   오래 근무했으니 판단이 가능하지만, 팀장님과 8년 같이 일해서 서로 재미있게 일함, 단 부서장이 성격이 급함   저 대신 온 사람이 버거워 한다고 일해주면 안되겠냐고 팀장님 연락오고, 사람인에 공고 올라왔는데 2명 이력서 접수   되었으나, 연관성 없는 사람이라 뽑지 못하고 있다고 함. 부서장이 연락와서 도와달라고 함.    솔직히 사람 안 구해진다고 도와달라고 함.     

댓글1
상세 페이지로 이동
잡담
퇴사, 면접 그리고 이직. 난 어디에 있을까?

퇴사, 면접 그리고 이직. 난 어디에 있을까?내가 위로 받기 위해 나는 현재 이렇게 글을 남긴다. 공감을 받던 안 받던 관계는 없지만 나와 비슷한 사람들이 많기에 나는 그들과 함께 위로 받고자 이렇게 글을 남긴다. 나는 현재 어디에 있을까? 퇴사와 이직 중간에 있을껏 같다. 나는 나이가 40대초반이며, 면접때 30대 중반에게 멋지게 밀렸고다시 면접 전화를 붙들고 있는 저기 어디 끄트머리에 있는 아저씨다. 어떤 사람은 경력이 안되어서 떨어진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엔 나이 때문에 떨어지는 것 같다. 이렇게 보면 30대 초/중반의 사람들이 너무 부럽다 젊음이 부러운게 아니라 그 나이 자체에서 오는 가능성에 부럽다. 40대가 되면 나는 무엇을 할까 어릴때 생각많이 해 봤는데 이제 보니 다시 이직을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 바보 같이 말이다. 오래전에 퇴사를 하고 구직이 안되어 집에만 박혀 있었다. 전화도 받기 싫고 나가면 왠지 나를 패자로 보는 것 같아 집거 하다싶이 했다. 그런데 또 다시 그런 생활을 해야 할 것 같다. 내가 여지껏 했던건 자신있는데 이제는 새로운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바보 같다. 또 이 자리에 결국 다시 온 내 자신이 바보 같다. 여기서 힘들어하는 글을 보고 위로나 받고 있는 나이 많은 내가 참 불쌍하다. 오늘도 어김없이 사람인에 수십번 클릭을 해서 억지로 나와 관계가 없는 분야에 쓸때 없는 이력서 한통을 넣는다. 클릭 한번에 나의 정보가 그 회사로 들어간다. 너무 쉽다. 그런데 나는 알고 있다. 이곳에서 나에게 전화를 주지 않을꺼라고 말이다. 그럼에도나는 오늘 구직활동을 했다고 그리고 그 전화가 오길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또 다시 나는 바보가 되었다.

공감 1
댓글1
상세 페이지로 이동
잡담
퇴사 그리고 이직에 대한 생각을 전달드립니다.

여러 사이트에 퇴사와 이직에 대한 글들 보다고 여기 사람인에 좋은 공간이 있는걸 최근에 알았습니다. 저는 40대 초반의 아저씨입니다. 이직도 4번 정도 했고 지금도 수습기간이긴 하나 퇴사를 고민중에 있습니다. 와이프가 있기에 쉽사리 때려치고 면접 기다리며룰루랄라 하지는 못하고 어떻게 해서든 다니고 있습니다. 면접 제의가 와도 참 힘드네요 아프다고 매번 할수도 없는 노릇이고그렇다고 안 갈수도 없고, 막상 좋은 회사에 면접 보면 정말 눈 앞에서 놓치고 ...그 이전에 회사에 대해 내가 더 참지 못하고 그만 둔게 내 잘못인것 같고, 그렇다고 이전 회사 사람들과 친분이 매우 높지만 이런 저런이야기 못하고 참 답답합니다. 여러분도 나이가 어떻게 되었건 다들 힘드실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신입 잘 안 뽑는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지원하는 곳은40대 아저씨를 잘 안 뽑는것 같습니다. 모든 SPEC이 좋은데도 30대 중반을 많이 뽑더라고요. 결국 30~36세 까지가 제일 좋은 취업 시기인가봅니다. 그렇다고 당장 모은 돈으로 닭장사를 하는 그런 미친짓은 하고 싶지 않네요. 저만 이런 저런 고민속에서 허우적 거리며, 밤잠 설칠줄 알았는 데 많은 분들이 저와 비슷하더라고요. 연령별로도 다양하고 말이죠. 여러분 저는 정말 힘듭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취업 못하진 않았어요. 앞으로 많은 회사에 이력서를 넣고 하겠지만 이전과 다르게 면접 제의는적겠지만 다 같이 힘내면서 파이팅 했으면 합니다. 유튜브에 우울할때를 검색하니 많은 도움 주는 글이나 음악이 있더라고요, 다 같이 파이팅하시고 아자 아자 합시다.

공감 5
댓글2
상세 페이지로 이동
공유하기
https://m.saramin.co.kr/company-review-qst-and-ans/detail-page?qust_idx= URL을 길게 누르거나 터치하면 복사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