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포토그래퍼]한 장의 사진을 찍어도 웃는 모습을 찍으시는 김동현님. 그가 말하는 사진 속의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당신의 멘토를 소개합니다.

Chpater 106

포토그래퍼 김동현님과의 인터뷰

한 장이라도 웃는 사진을 찍으려고 해요.



STRORY 01 About 김동현

성명 : 김동현

직업 : 포토그래퍼


사람들의 웃음과 행복을 남겨주기 위해 노력 하는 포토그래퍼 김동현님. 김동현님이 전해주는 포토그래퍼의 일상들에 함께 빠져들어보자.

현재 하시는 업무에 대해서 설명 부탁 드리겠습니다.
일단 간단히 말하면 사진 촬영이죠. 기업이 될 수도 있고, 아이가 될 수 도 있고. 제가 운영하는 애플민트의 경우 예전에는 돌잔치나 아기의 사진을 한 두 장 남겼지만, 요즘은 돌잔치 모든 것을 촬영을 하고 가족 사진에도 더 애정을 들여요. 그래서 그 당시의 추억을 부모님과 자라난 아이에게 전달하는 그런 일을 하고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포토그래퍼로 일하게 된 동기는 어떤 건가요?
저 같은 경우 중학교 2학년부터 집에서 카메라를 주셨어요. 처음에는 취 미로 하다가 고등학교 졸업을 하고 대학교까지 가서 더 재미를 느꼈어요. 전 공은 기계과였고 솔직히 집안의 일을 받거나 하던 전공을 살렸으면 경제적인 면에서는 살아가는 데 더 쉬웠을거예요. 지금도 혼자 일하는 부분도 있고, 힘 든 부분도 많아요. 그래도 재미있어서 계속 하고 있어요.


준비하는 동안 에피소드가 있었다면?
비록 취미로는 했지만 전문학원도 다녀보고 심지어 이 일을 하기 위해 스 튜디오에 들어가서 월급도 못 받고 일한 적도 있어요. 거기서 스킬을 쌓고 자 신감을 가지면서 시작을 해나갔어요.


오랫동안 일할 수 있던 원동력은 무엇이었나요?
제일 중요한 점은 꾸준함이었어요. 지금 돈이 얼마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계속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꾸준함이라고 생각해요. 처음에는 경쟁력이 부족해 서 저렴한 가격에 사진을 찍기도 하고 경력을 쌓는데, 이 부분은 6개월에서 3 년까지 천차만별이거든요. 근데 이런 것들을 이겨내고 꾸준하게 하다 보니 여 기까지 온 것 같아요. 일을 좋아하니까요.


다시 선택할 기회가 있다 하더라도 이 일을 하시겠어요?
돈을 더 많이 벌겠다고 하면 전공을 살려야 될 것 같아요. 그렇지 않다면 지금도 가족들이 편하게 잘 살고 있는데, 아이들과 시간도 많이 보낼 수 있고 해서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앞으로의 꿈이나 목표가 있다면?
어릴 때부터 소박하게 스튜디오를 크게 낸다 이런 것보다 사진을 찍으면 서 작은 집에서 아이들과 처와 예쁘게 잘 사는 것이었어요. 미래에 그 꿈이 이뤄졌으면 좋겠네요. (웃음)



포토그래퍼가 되기 위해 필요한 능력이나 스펙은 무엇일까요?
개인적으로 스펙이 크게 필요하다고 생각하진 않아요. 하지만 그렇다고 공부가 부족해서는 안된다고 봐요. 일을 하다가 분명 부족하고 모자란 부분이 생기거든요. 아무래도 저는 나중에 와서야 채워 나가서 사진은 찍을 줄은 알 았지만 이해하는 능력 같은 부분들이 부족했거든요. 혼자 하기 어려운 부분이 에요. 놓치게 되면 힘들기 때문에 멘토나 전문 교육 기관을 통해 배우는 것도 나쁘진 않다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 뿌듯했던 기억이 있다면?
아기 사진을 전문으로 하기 전에는 환경 사진을 찍었어요. 안산 지역 사 진을 촬영한 적이 있는데 지금도 남아있는 것을 보면 그래도 뭐나 해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리고 아기 사진의 경우 페이를 받고 하고 있지만 그때 마다 아기 사진을 담으면서 즐거워하는 부모들의 모습을 볼 때가 뿌듯하더라 고요.


아기 사진의 경우 어려운 부분이 있지 않나요?
그런 부분들이야 많죠. 하지만 초월을 하게 돼요. 옆에서 부모님들이 보 는 시선도 견뎌내야 하고 아이는 울고… 가장 큰 부분이라면 페이를 내고 촬 영을 하는 것이다 보니 을의 입장으로 일을 해요. 그래서 많이 요구하시고요. 워낙 까다롭고 여성분들과 주로 이야기를 많이 해서 하나 하나 체크하고 어필 을 하셔서 힘들어요. 그래도 다 해결되면 정말 뿌듯하죠.


특히 어려웠던 경험은 없으셨나요?
아기 사진은 특히 컴플레인이 많이 들어온다고 하는데, 일전에 사진 한 장을 가지고 어떻게 말을 할 수 없게 만드신 경우가 있어요. 촬영부터 모든 부분을 도맡아 해서 서비스까지 감당을 해내야 해요. 그리고 아기 사진의 경 우 한 번 큰 맘 먹고 촬영을 하는 것일 수도 있어서 기대치도 높고 더 까다로 운데 컴플레인이 크게 걸린거죠. 그 때 2000팀을 찍었는데 그 한 팀 때문에 이 분야를 접고 싶을 정도였거든요. 정말 열심히 촬영했던 것이라 더 그랬던 것 같네요.


기본적인 소양이나 자질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이 쪽에서는 사실 혼자서 많이 일해요. 혼자 일을 하지 말고 다른 분과 같이 이야기를 많이 해보는 게 좋은 것 같아요. 혼자 하기에는 힘든 부분이 많거든요. 그리고 너무 소심해지면 안 되요. 아무래도 사람도 많이 접하고 수 없이 요구를 받아야 하니까요. 이런 부분들은 일을 즐기기만 하면 되는 거니 깐 잘 빠져나올 수 있을 거에요. 더 덧붙이면 너무 앞서려고 하지도 말고, 너 무 뒤쳐지지도 말고 중간에 서야 딱 편안하고 재미있게 일할 수 있다고 생각 해요. 제가 제일 못했던 부분인 것 같기도 하고요.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있었다면?
사실 아직 큰 터닝포인트는 없었지만, 좋은 선생님을 만나서 저는 많이 배웠어요. 많이 데리고 다녀주시고 사진도 찍으러 바다도 가고, 갯벌도 가고, 사람들도 많이 만나게 해주셨죠. 그리고 직접적으로 촬영도 도와주시고 칭찬 도 해주셨지만 꾸지람도 아끼지 않으셨어요.


후배들을 위한 조언을 부탁 드리겠습니다.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이 분야에 도전하지는 말아주셨으면 해요. 요새는 카 메라 자체가 디지털이라 찍으면 바로 결과가 나오고 편집도 수월해서 쉽게 들 어왔다 나갔다 하시는데 조금은 더 공부를 하고 노력하셨으면 좋겠어요. 그렇 다고 너무 어려운 부분도 아니지만 한 번 하시면 꾸준히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포토그래퍼란?
분야가 참 많아서 정리하기 어려운데 아기 사진이라면 추억을 남겨주는 사람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아기 혼자만의 사진이 아니라 부모의 추억 도 함께 남아있기 때문에 이렇게 봐도 좋을 것 같아요.



Side Story 리포터 후기

콘텐츠 기획팀 리포터 신영모

구매관리

담당부서:인터뷰

취재:신영모

INTERVIEW
신영모
abc@saramin.co.kr
EDITOR
신영모
abc@saramin.co.kr

사진촬영기사에는 이런 공고도 있어요

  • 바로가기

    (주)캉카스백화점

    명품 촬영기사(명품 제품 촬영) 및 보정팀 모집

    #사무보조·문서작성#서울

    ~4/30(금)

  • 바로가기

    (주)102랩

    [워라밸 보장] 2021년 상반기 신입/경력 모집공고

    #경리·출납·결산#마포구

    ~4/30(금)

  • 바로가기

    (주)이삼오구

    각 부문별 정규직 채용 [신입/업계 최고 대우 보장]

    #구매·자재·재고#서울

    ~4/30(금)

  • 바로가기

    (주)엠에이치앤코

    [모던하우스/버터] 각 부문 담당자 채용

    #상품기획·MD#서울# 강서구

    오늘마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