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취업뉴스

사람인, NHN 아카데미와 ‘우수 SW 인재 채용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사람인 인재풀에 NHN 아카데미 수료생 인증 장치 등 마련, 검증된 인재 한 눈에 파악 가능 

 


 

* 사진설명: 지난 3월 29일 사람인 본사에서 열린 '우수 SW 인재 채용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사람인 문정순 실장(왼쪽)과 NHN 아카데미 김상훈 부대표(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커리어 플랫폼 사람인(143240, 대표 황현순)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전문교육기관 ‘NHN 아카데미’와 ‘우수 SW 인재 채용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채용 분야와 IT 인재 육성 분야에서 각각 경쟁력을 갖춘 양사가 시너지를 발휘해 구인난을 겪는 기업들에게 우수 개발자를 공급하는 한편, 개발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연결해 커리어를 성장시켜 나가도록 돕기 위해 이뤄졌다.

 

양사는 이를 위해 사람인의 채용 솔루션과 NHN 아카데미의 교육 프로그램을 연계한 채용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NHN 아카데미를 수료해 바로 실무 투입이 가능한 신입 개발자의 객관적 역량을 사람인의 인재풀에서 차별화된 이력서로 인증해주고, 기업들에게 해당 인재들을 추천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NHN 아카데미의 엄격한 평가 기준에 따라 부여된 “NHN 신입 개발자 수준 인증”, “실무 개발 능력 보유 인증” 등 NHN 아카데미만의 특화 인증 내용도 제공해 기업들이 빠르고 직관적으로 우수 인재에게 입사 제안하도록 돕는다. 양사는 이외에도 구인사와 신입 개발자를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채용 연계 프로세스 구축을 다각도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NHN아카데미는 전문 소프트웨어 인재 육성을 위해 2021년 설립된 IT 교육기관이다. 기업의 인력 수요를 기반으로 NHN 개발자 실무진 등이 설계한 교육과정을 바탕으로 실전형 소프트웨어 개발 인재를 육성하고, 채용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파트너 기업들에게 맞춤형 인력을 공급하고 있다. 경남, 광주, 대전 등 지역 거점에서 운영하는 NHN 아카데미 특성 상 지역 소재 기업에게 연고 인재를 바로 연결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사람인 문정순 실장은 “양사의 강점을 연계해 정보 비대칭성을 상쇄하고, 개발자 구인난과 양질의 일자리 취업 문제를 동시에 풀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라며, “앞으로도 사람인은 시장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커리어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천명한 사람인은 생애주기에 맞춘 커리어 발전을 돕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유수 기업의 현직자와 1대1로 상담할 수 있는 ‘멘토링 매치’ ▲네트워킹을 위한 오픈 커뮤니티 ‘커리어챗’ ▲자기 개발을 위한 ‘교육’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챗GPT기반의 통합 ‘AI 자소서 서비스’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