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취업뉴스

“사람 뽑기 어려웠다”, 올해 기업 10곳 중 8곳 계획만큼 충원 실패

- 80.4%가 계획한 인원만큼 못 뽑아, 26.8%는 필요 인원의 절반도 충원 못해

- 내년 채용, 규모는 줄거나 비슷하고 선호 경력 연차는 낮아질 것으로 전망

 

 

 

사람인(143240, 대표 김용환) 산하 사람인 HR연구소가 기업 317개사를 대상으로 ‘2023년 채용결산과 2024년 전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올해 직원을 채용한 기업(291개사)의 80.4%가 연초 계획한 인원만큼 충원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난해(88.5%)보다는 소폭 감소했으나, 구인난은 여전했다.

 

이들 중 26.8%는 계획한 인원의 절반(50%)도 충원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지난해 절반 미만 충원기업이 24.9%였던 것에 비해 오히려 2.1%p 증가해 충원에 성공하는 기업과 실패하는 기업의 양극화가 심해지는 양상이다. 특히, 기업 형태별로 50% 미만 충원 비중을 살펴보면 대기업(30.8%), 중소기업(28.7%), 스타트업(25%), 중견기업(17%) 순으로, 대기업 10곳 중 3곳이 필요한 인원의 절반도 못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연초 채용 계획만큼 충원한 못한 가장 큰 이유는 51.7%가 ‘지원자 중 적합 인원 부족’을 들어 과반 이상이었다. 이밖에 ‘지원자 부족’(15.4%), ‘시장 불확실성으로 채용 보류’(13.2%), ‘채용 예산 부족 및 인건비 부담’(10.7%)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내년 채용은 어떻게 전망할까. 우선, 채용 인원은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3.2%였다. 이외에는 ‘줄어들 것’(34.1%)이라는 응답이 ‘늘어날 것’(22.7%)이라는 답변보다 11.4%p 높아, 채용 규모가 올해와 비슷하거나 줄어들 것으로 보는 전망이 우세했다.

 

경력 연차별로는 고연차에서 저연차 인재로 선호 연차가 이동한 점이 눈에 띈다. 내년에 우선 확보할 인재는 ‘1~5년차’가 37.9%로 1위였다. 계속해서 대리~과장급인 ‘5~10년차’(28.4%) ‘신입’(25.2%), ‘10년차 이상’(3.8%)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말 조사 대비 신입과 1~5년차는 각각 3.9%p(2022년 21.3%→2023년 25.2%), 3.3%p(34.6%→37.9%) 늘어난 반면, 5~10년차는 9.5%p(37.9%→28.4%)나 감소했다. 구인난이 심해지며 5~10년 고숙련 인재들의 수요가 신입과 저연차 인재로 바뀐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에 인재를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는 ‘실무 및 프로젝트 경험’(42.3%)을 첫번째로 꼽았다. 뒤이어서 ‘조직 적합성’(24%), ‘역량 및 잠재성’(15.8%), ‘유관 경력 연차’(9.8%) 등을 들었다.

 

사람인 HR연구소 최승철 소장은 “기업들이 비용 통제에 나서며 고비용·고연차 인재 선호에서 상대적으로 비용 부담이 크지 않은 신입, 저연차 인재로까지 눈을 넓히는 모습”이라며, “채용 실패를 막기 위해 인재풀의 스펙트럼을 넓혀 인력 공백을 줄이는 한편, 저연차 인재들에 대한 교육훈련과 긍정적인 직원 경험 강화에 집중한다면 장기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본 조사 결과에 대한 자세한 보고서는 ‘더플랩(THE PL:LAB)’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 후 열람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