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차기 수출입은행장 곧 낙점…최희남·전병조 유력 거론

연합뉴스2019-09-19

차기 수출입은행장 곧 낙점…최희남·전병조 유력 거론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 취임으로 공석이 된 수출입은행장 후임이 곧 낙점될 전망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차기 수은 행장 후보군이 2∼3명으로 좁혀진 상태다.
일단 최희남(59)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이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사장은 행정고시 29회 출신으로, 기획재정부에서 국제금융 분야 주요 보직을 거쳤다.
KIC에서 3년 임기 중 약 절반밖에 채우지 않은 상태지만 기재부에서 대표 후보로 미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항마로 유광열(55)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거론돼왔다. 행시 29회인 유 부원장 역시 기재부에서 국제금융 분야 근무 경험을 쌓았다.
다만 은 위원장과 전라북도 군산 동향인 데다, 딸이 지난해 수은에 공채로 합격한 사실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있다.
최근에는 '다크호스'로 전병조(55) 전 KB증권 사장이 급부상한 상태다.
전 전 사장도 행시 29회 출신으로, 2008년 기재부를 떠나 증권업계에 투신했다. 2003∼2005년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당시 수석비서관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이 주목받는다.
금융권 관계자는 "전 전 사장의 이름이 부쩍 많이 들린다"며 "업무 스타일이 군더더기 없고, 각종 현안에 해박하다는 평가가 있다"고 전했다.
수은 행장은 기재부 장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실제로는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돼 청와대가 낙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는 이들 후보군을 추려 최근까지 검증을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에 이어 은 위원장까지 두 명의 금융당국 수장을 연거푸 배출하면서 수은 행장은 금융권의 '출세 코스'로 주목받는 분위기다. 산업은행장과 비교해 정치적 색채가 옅고, 전문 관료 출신이 중용되는 자리로 여겨져 왔다.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