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의혹 앞에 달라진 삼성…적극 해명 모드로

연합뉴스2017-02-11

의혹 앞에 달라진 삼성…적극 해명 모드로
"근거자료 명확, 자신"…이재용 영장 재청구 경계·불리한 여론차단 해석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 의혹을 대하는 삼성그룹의 태도가 달라졌다.
특검 수사 초기 "수사 중인 사안에 일일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공식 대응을 자제하던 삼성은 최근 제기된 의혹에 공식적으로 적극 반박하고 있다.
삼성은 9일과 10일 각각 순환출자 해소와 자회사 상장과정에서 불거진 특혜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자료를 배포했다.
9일 삼성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삼성SDI가 보유한 삼성물산[028260] 주식 처분 규모를 애초 1천만주에서 500만주로 줄여줬다는 보도에 대해 "어떠한 특혜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은 "당시 로펌 등에 문의한 결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은 순환출자가 단순화되는 것이므로 공정거래법상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순환출자 해소 의지를 갖고 자발적으로 500만주를 처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튿날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과정에서 금감위 등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 "코스닥 상장 규정 변경 전에도 나스닥과 코스닥 상장은 가능했고 코스피 상장으로 인한 추가 혜택은 없었다"고 정면 반박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삼성이 사건의 전모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자신감과 함께 불리한 여론은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 이후 국정농단 사태와 삼성의 연관성을 집중 추적하는 등 공세가 가중되는 것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특검이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카드를 다시 쓰는 상황은 피하겠다는 의도도 읽힌다.
이 부회장이 구속 위기에 몰렸던 지난달 중순까지 삼성은 '피해자론'을 견지하면서도 공식 언급은 자제했다.
지난달 16일 특검이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혐의를 부인하는 내용의 첫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영장이 기각된 후에도 "불구속 상태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만 밝혔다. 재청구 변수가 남아있는 만큼 굳이 특검을 자극하고 싶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반면 최근에는 전날 밤 혹은 당일 아침 해당 언론보도가 나오면 대응자료를 만드느라 그룹 수뇌부인 미래전략실은 오전 내내 분주하게 움직였다.
미래전략실은 해당 계열사와 협의한 뒤 문구 등 표현에 대한 법적 검토까지 거쳐 오전 11시를 넘긴 시각에 언론에 일괄 배포했다.
삼성 한 관계자는 11일 "관련 문의가 많아 일일이 응대하던 것을 일괄적으로 배포한 것"이라며 "근거자료가 있기 때문에 자신 있게 의견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의혹 의혹들은 이미 지난해 말 언론에서 한 번씩 다뤘던 것들이고, 공정위와 금감위도 해명자료를 배포한 바 있어 이를 인용했다는 설명이다.
다른 관계자는 "정말로 사실이 아닌 부분은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그대로 두면 잘못된 정보가 진실처럼 보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noma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