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안동 경북바이오산단 등에 내년까지 3개 기업 345억원 투자

연합뉴스2019-06-26

안동 경북바이오산단 등에 내년까지 3개 기업 345억원 투자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 등에 기업 3곳이 345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짓는다.
26일 안동시에 따르면 ㈜한국산삼코리아는 경북바이오일반산업단지 2만724㎡에 205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음료 제조공장을 설립해 인력 55명가량 고용할 계획이다.
농업회사법인㈜ 헬스포유는 경북바이오산업단지 터 8천806㎡에 70억원을 투자한다.
내년까지 콩나물, 숙주나물과 같은 농산물 재배·가공 공장을 지어 35명 정도 채용한다.


또 산내들식품도 70억원으로 북후면 장기리 땅 1만1천㎡에 2020년까지 삼계탕 재료 가공 공장을 지어 20명을 고용한다.
안동시는 이날 오후 시청 소통실에서 한국산삼코리아, 헬스포유, 산내들식품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투자유치양해각서를 각각 체결한다.
이보현 투자유치과장은 "2020년 중앙선 복선전철이 개통하고 2021년 경북바이오 2차산업단지 조성이 끝나면 다양한 분야 기업이 더 투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