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시장도 사고 발생 시민 SNS로 알아"…한화토탈 성토

연합뉴스2019-05-20

"시장도 사고 발생 시민 SNS로 알아"…한화토탈 성토
맹정호 서산시장 대산공단 안전대책회의서 "재발 시 엄중 대처할 것"
지역 노동·환경단체, 공장 재가동 중단·사고조사위 구성 촉구


대산공단 환경안전대책 관계자 회의(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20일 충남 서산시청에서 맹정호 서산시장 주재로 '대산공단 환경안전대책 관계자 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 회의에는 서산시와 충남도 관계자, 한화토탈을 비롯한 대산공단 입주 5개 기업 공장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최근 잇따르는 충남 서산시 대산공단 입주업체의 화학사고와 관련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20일 서산시청에서 열린 '대산공단 환경안전대책 관계자 회의'는 지난 17일 유증기 유출 사고를 낸 한화토탈의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맹정호 시장을 비롯한 서산시 관계자, 서산시의원, 대산공단 입주 5개 기업(한화토탈·현대오일뱅크·LG화학·롯데케미칼·KCC)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대산공단 입주기업 공장장이 차례로 나서 업체별 환경안전대책 마련 현황을 소개했다.
먼저 윤영인 한화토탈 공장장은 "최대한 이른 시간 안에 공장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특히 공장 재가동 전에 노조 파업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고를 낸 한화토탈의 무성의한 대처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맹정호 시장은 "한화토탈 측의 대책은 솔직히 귀에 들어오지 않는다"며 "회사 측이 과연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간다"고 지적했다.
맹 시장은 이어 "시장으로서 한화토탈에 유감이다. 한화토탈은 지난 17일 사고 직후 시에 연락하지 않았다. 시장인 저도 시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사고 사실을 알았다"며 "앞으로 사고 발생 사실을 시에 보고하지 않을 경우 엄중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번 사고로 서산시의 이미지가 많이 실추됐고, 시민들의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심각하다"며 "이 문제에 대해 기업들은 책임감 있는 대책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임재관 시의회 의장은 "한화토탈은 근로자들이 파업 중인 상황에서 소수 근로자를 현장에 파견 근무케 했다. 따라서 이번 사고는 예견된 게 아닌가 싶다"며 "시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의장은 이어 "이번 한화토탈 사고가 전국적인 이슈가 되면서 서산의 위상이 많이 추락했다"며 "한화토탈을 비롯한 대산공단 입주 업체는 이런 점을 깊이 반성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산공단이 있는 대산읍이 지역구인 장갑순 시의회 부의장도 "대산공단에서 잊을만하면 사고가 터지고 있는데 가슴에 와 닿는 대책은 별로 없다"며 "(입주 업체는) 주민들이 불안해하는 만큼 안전대책 마련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와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는 서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화토탈은 공장 재가동을 중단하고,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이백윤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 운영위원은 "이번 한화토탈 사고는 회사 측이 미숙련자와 불법 대체근로자를 동원해 무리하게 공장을 가동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주장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