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폐교 이용해 사회적 기업 지원'…첫 사업지 전북·경남 선정

연합뉴스2019-04-11

'폐교 이용해 사회적 기업 지원'…첫 사업지 전북·경남 선정
군산·창원 산업위기지역 폐교·전시장에서 사회적 경제 구축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제 기능을 잃고 방치된 전시장이나 초등학교 등을 사회적 경제를 지원하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사업이 올해 전라북도와 경상남도에서 처음으로 시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사업' 선정을 위한 심의위원회를 열어 2019년도 사업자로 전북도와 경남도를 최종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양극화 해소, 일자리 창출 등 역할을 하는 사회적 기업, 지원기관, 연구시설 등을 한데 모아 사회적경제혁신타운을 조성하고 지역내 수십개 사회적 경제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기술혁신·창업지원·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실제 사회적경제혁신타운이 들어서는 곳은 전북 군산과 경남 창원이다.
군산·창원은 산업위기지역으로 선정과정에서 가점을 받았으며 향후 3년간 타운당 총 28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타운이 들어서는 곳은 군산 옥구읍 (구)상평초등학교 폐교부지와 경남 창원의 한국산업단지공단 (구)동남전시장이며, 신축·리모델링 방식으로 공간을 재활용하게 된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올해 2개 지역을 시작으로 향후 지자체와 협조를 통해 혁신타운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사회적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적경제혁신타운으로 조성될 경남 창원의 동남전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