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 '원단·의류 디자인 개발' 지원…110개사 대상

연합뉴스2019-03-26

경기도 '원단·의류 디자인 개발' 지원…110개사 대상

(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가 섬유산업의 고부가 가치화를 위해 도내 섬유업체를 대상으로 제품 디자인 개발을 지원한다.


경기도청 전경[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019년 원단 및 의류 디자인 개발 지원사업'을 추진, 사업에 참여할 섬유 관련 중소기업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내 섬유 원단 제조 중소기업의 디자인 개발 등을 지원해 디자인 능력 향상과 마케팅 활성화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총 110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업체에 의류 디자인, 텍스타일 디자인, 웹 디자인실 운영, 디자인 트렌드 제공, 상설 쇼룸 운영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 기업은 참가비 15만원을 부담하면 165만원 내에서 의상 샘플 제작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프린트와 홈퍼니싱 등의 텍스타일 디자인 개발도 업체당 10건 내외에서 무상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양주(경기 북부권역)와 성남(경기 남부권역)에 위치한 디자인실에서 전문 디자이너를 통해 디자인 트렌드 조사부터 소재 선별, 기업 맞춤형 디자인 개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자격은 도내 본사 또는 공장이 있는 섬유 관련 중소기업이다.
매월 1∼10일 접수 가능하다. 자세한 신청방법은 이지비즈 홈페이지(www.egbiz.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경기도는 지난 3년간 이 사업을 통해 총 381개사(2천504건)의 의류 및 텍스타일 디자인 개발을 지원해 255억원 상당의 매출 증대 효과를 냈다.
n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