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올해 철도 전기 분야 1조1천780억 신규 발주한다

연합뉴스2019-02-28
올해 철도 전기 분야 1조1천780억 신규 발주한다
철도공단, 작년보다 39.1% 늘려…'1사 1공구' 적용

철도공단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올해 철도 전기 분야에 지난해보다 39.1% 늘어난 1조1천780억원을 신규 발주한다.
중부내륙선 충주∼이천 철도건설사업과 동해선 영덕∼삼척 철도건설사업의 전철화 공사 등을 발주하고, 신규 설계 사업은 호남고속철도 2단계 목포∼고막원 구간과 동탄∼인덕원 복선전철사업 등을 발주할 예정이다.
현재 비전철로 운행 중인 경전선 광양∼진주 구간의 전철화 사업이 10월 발주될 예정으로, 2022년 전철화가 마무리되면 이 구간에도 친환경 열차인 전기 전동차가 운행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공사 발주 때 '1사 1공구' 원칙을 적용해 중·소 업체의 입찰참여 기회를 늘리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방침이다.
박민주 기술본부장은 "주요 철도사업별 공정에 맞춰 상반기에만 전기 분야 전체 발주금액의 64.4%인 7천588억원을 발주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