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북 경주에 2023년까지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연합뉴스2019-02-27
경북 경주에 2023년까지 국내 최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1조4천억 들여 연간 1천647GWh 생산…50만 가구 1년간 사용

경주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에 국내 최대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들어선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27일 도청에서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서부발전과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조성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 수집한 산소와 반응해 전기를 만드는 시설이다.
시행사인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는 한수원, 한국서부발전과 협력해 1조4천억원을 들여 올해부터 2023년까지 1·2차에 걸쳐 경주 강동산업단지에 200㎿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만든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연간 1천647GWh로 50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도민 연간사용량의 절반에 해당하고 경주시민이 5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발전소 운영기간은 준공일로부터 20년간이다.
수소연료전지발전시설은 발전효율이 높고 매연 등이 없는 청정에너지 생산시설로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이나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는 장점이 있다.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는 사업시행과 운영에 경주지역 업체와 인력, 장비를 최대한 활용하고 고용 예정인원 240여명도 지역인재로 우선 채용할 계획이다.
발전소 인근 지역은 매년 3천만원의 기본지원금과 총투자금 1.5%인 약 210억원의 특별지원금을 받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