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M그룹,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제조사업 진출

연합뉴스2019-01-03
SM그룹,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제조사업 진출
SM 계열사 신광, 전북 군산에 연간 30만t 규모 생산 공장 설립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SM그룹은 제조부문 계열사 신광이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제조사업에 진출한다고 3일 밝혔다.
SM그룹에 따르면 포스코[005490] 지정 코일센터인 신광은 올해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전북 군산에 연간 30만t 규모의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제조공장을 설립한다.
신광은 군산에 6만7천103㎡ 용지를 마련, 1천500여억원을 투자해 공장건물을 확보하고 제조설비 구매를 마친 상태다.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은 두께 5∼200㎜, 폭 4m, 길이 13m인 고강도 소재로, 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의 진공 챔버, 석유·특수화학 설비 탱크, 담수화 플랜트 후육관, LNG 운반선 핵심 부품 등으로 쓰인다.
SM그룹은 국내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수요가 연간 약 14만t에 달하지만, 국내에서는 한 업체가 독점 공급하는 체제로 연간 약 7만t에 추정되는 물량을 수입하고 있다면서 신광이 물품 수입을 대체하고 적극적으로 수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SM그룹은 신광이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부문에서만 2020년 3천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현대중공업[009540] 군산조선소와 한국지엠 군산공장 철수 등으로 침체된 군산 경제에 수백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그룹 신광의 전북 군산 스테인리스 스틸 후판 제조공장 전경[SM그룹 제공]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