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주 새마을금고 강도 수사 지체"…용의자 퇴원해 체포(종합)

연합뉴스2018-11-02

"경주 새마을금고 강도 수사 지체"…용의자 퇴원해 체포(종합)

경주 새마을금고 강도사건 CCTV지난 22일 경북 경주의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직원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현금 2천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사건이 일어난 지점 CCTV에 촬영된 강도 모습. [연합뉴스TV 제공]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에서 일어난 새마을금고 강도 사건과 관련해 용의자와 피해자를 상대로 한 경찰 수사가 늦어지고 있다.
경주경찰서는 23일 오후 늦게 용의자 김모(46)씨 상태가 나아져 병원에서 퇴원시키고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전날 오전 9시 17분께 안강읍 모 새마을금고에 모자와 마스크 차림을 한 채 들어가 직원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금고 안에 있는 2천40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그는 같은 날 낮 12시 50분께 자택에서 수면제 성분이 든 약물을 복용한 채 잠들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주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던 그는 이날 의식이 돌아와 퇴원했다.
경찰은 곧바로 김씨를 체포해 경주경찰서로 이송했다.
경찰은 몸 상태 등을 고려해 간단한 조사 후 그를 유치장에 구금할 예정이다.

흉기에 찔린 새마을금고 직원 2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포항 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아직 범행 당시 상황을 진술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하지는 않았다.
이 때문에 경찰은 범행 경위와 동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나 피해자를 상대로 한 조사는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22일 김씨 집에서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빼앗은 돈이 든 가방을 회수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