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문체부, 관광 일자리와 관광 취업 희망자 연결한다

연합뉴스2018-10-17

문체부, 관광 일자리와 관광 취업 희망자 연결한다
미니잡페어, 일자리박람회 등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관광산업 일자리 활성화를 위해 관광 일자리와 관광 분야 취업 희망자를 연결하는 '소규모 채용 박람회'(미니 잡페어)와 '취업 선배와의 대화'(멘토링)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또 11월에는 관광 분야 최대 일자리 정보 제공 및 취업 지원 행사인 '관광산업 일자리 박람회'를 연다.
'소규모 채용 박람회'는 17일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 30분까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 중구 관광공사 서울센터 10층 대강의실에서 열린다.
호텔, 여행사,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 등 총 9개 관광기업이 참여해 기업 홍보와 면접을 진행하며 구직자는 사전 신청을 통해 행사에 참가할 수 있다.
수시 채용이 많은 관광업계의 특성을 고려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 최종 40여 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관광산업 취업 선배와의 대화'는 청년구직자 130여 명을 대상으로 18일 광주, 26일 대구, 11월 2일 서울에서 진행된다.
9월에는 강원도와 서울에서 구직자 100여 명을 대상으로 열린 바 있다.
'선배와의 대화'는 관광업계에 종사하는 선배(멘토)들이 관광 분야 일자리에 관심 있는 예비 관광인력에게 생생한 현장 경험을 전달하고 취업 비결을 전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행사 이후에도 취업 선배가 소속된 기업의 신입 직원과의 대화, 전문 취업상담 등을 통해 구직자의 취업 준비를 계속 돕는다.
11월 20∼21일 서울 양재동 에이티(aT)센터에서는 관광 분야 대표 일자리 행사인 '관광산업 일자리박람회'가 열린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호텔업, 여행업, 관광벤처, 해외일자리 등 다양한 관광산업 분야별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며 채용관을 통해 면접 등도 진행한다.
작년 '관광산업 일자리박람회'에서는 120개 업체가 참여해 구직자 320명을 채용했다.
문체부는 올해도 관광공사와 함께 채용 계획이 있는 업체와 '취업 선배와의 대화' 등 취업 교육에 참여했던 준비된 구직자들이 박람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해 구인과 구직이 실질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문체부는 관광공사와 함께 관광 분야 일자리 수급 불일치 문제를 해소하고 관광 일자리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4월 관광공사 서울센터에 관광일자리센터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관광일자리센터에서는 관광 분야 일자리 정보와 1대1 취업상담 서비스를 상시 제공하고 있으며 취업특강 등 구직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도 진행한다
관광일자리센터와 연계해 온라인에서도 '관광전문인력포털 관광인'(academy.visitkorea.or.kr)에서 관광 일자리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소규모 채용 박람회, 선배와의 대화, 관광산업 일자리 박람회 등의 행사와 상설 운영하는 관광일자리센터를 통해 관광산업의 구인-구직 불일치 문제를 해소하고, 고용효과가 큰 관광산업 일자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규모 채용 박람회, 선배와의 대화 등 관광 분야 취업 지원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안내와 참가 신청 방법은 관광전문인력포털 관광인(academy.visitkorea.or.kr) 내 '새 소식'과 '교육신청'에서 확인할 수 있다.
kamj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