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SK證,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영광풍력발전사업 PF' 완료

연합뉴스2017-07-03
SK證,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영광풍력발전사업 PF' 완료

(서울=연합인포맥스) 황윤정 기자 = SK증권이 신재생에너지 분야 아홉 번째 프로젝트인 2천600억원 규모의 영광풍력발전사업 금융자문주선을 완료했다.
SK증권은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일대에 80MW 규모의 풍력발전기를 설치하는 영광풍력발전소 건설사업의 금융자문주선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동서발전㈜, 유니슨㈜, 대한그린에너지㈜가 주주로 참여했다.
총투자비는 2천600억원 이며, 육상부 풍력발전기 20기(2.3MW급 17기, 2.0MW급 3기), 해상부 풍력발전기 15기(2.3MW급)가 설치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특히 이번 PF는 육상풍력과 해상풍력을 하나의 특수목적법인(SPC)에서 동시에 추진하는 국내 최초의 사업이기도 하다.
영광풍력발전소가 건설되면 영광군 간척지 일대는 국내 최대 규모의 풍력발전단지가 된다. 현재 이 일대에는 호남풍력 20MW, 백수풍력 40MW, 약수풍력 20MW 발전소가 운영 중이다. 여기에 약 80MW 규모의 영광풍력까지 더해지면 총 160MW의 풍력발전기가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약 7만 가구가 1년간 소비하는 전력량에 해당한다.
이상득 신재생에너지본부 본부장은 "이번 PF로 영광지역은 160MW 규모의 국내 최대규모 풍력단지로 성장하며, 지역 주민의 지원 속에 상생과 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상생모델이 가능했던 것은 그 지역의 특성을 잘 아는 대한그린에너지㈜와 같은 중소기업이 있었기에 가능했으며, 이후에도 중소기업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영광풍력발전사업은 SK증권이 2014년 11월 신재생에너지 전담 부서를 신설한 이래 경남의령풍력(18.75MW), 고흥만태양광(25.5MW), 군부대태양광(2.3 MW), 영광약수풍력(19.8 MW), 경북강동풍력(7.05MW), 경주풍력(37.5MW), 약수ESS(PCS 4MW/LiB 12MWh), 정암풍력(32.2MW)에 이은 9번째 프로젝트이다. SK증권은 현재 약 2조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PF 자문주선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yjhwa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