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독일 차부품기업 아시아 R&D센터 경북TP에 들어선다

연합뉴스2018-06-13
독일 차부품기업 아시아 R&D센터 경북TP에 들어선다

HBPO 아시아 FEM 연구개발센터 구축 협약[경북테크노파크 제공=연합뉴스]
(경산=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테크노파크(TP)는 자동차 프런트 엔드 모듈(FEM) 분야 연구개발(R&D) 기업인 독일 HBPO의 아시아 FEM 연구개발센터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HBPO는 유럽, 미국, 중국 등에 연구소와 생산공장을 둔 FEM 분야 세계적 기업으로 종업원 수는 2천300명, 매출액은 2조6천억원이다.
헤드램프, 엔진냉각시스템, 전자장치 등 FEM 세계 시장에서 23%를 점유하며 BMW, 벤츠, 크라이슬러 등 완성차 기업 부품을 설계해 공급하고 있다.
경북TP는 12일 HBPO와 연구개발센터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HBPO는 국내 자동차부품기업 SL과 합자한 ㈜SHB와 함께 경북TP에 센터를 구축한다.
세계 FEM 시장은 2020년 1천190억8천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경북TP는 예상한다.
이재훈 경북테크노파크 원장은 "지역에 많은 자동차부품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i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