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나주혁신산단, 분양률 66% 돌파…에너지 산단 입지 굳혀

연합뉴스2018-02-27
나주혁신산단, 분양률 66% 돌파…에너지 산단 입지 굳혀
강인규 시장 등 '발품 전략' 효과…103개 업체 분양 완료


나주혁신산단 입주 축하합니다[나주시 제공 =연합뉴스]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전남 나주혁신산업단지가 에너지 밸리 전용 산단의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분양을 시작한 지 1년 9개월 만에 3필지 중 2필지 가량이 주인을 찾는 등 순항하고 있다.
나주시는 27일 청사 이화실에서 서울과 수도권, 광주전남지역 11개 업체와 합동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분양계약 체결로 혁신산단은 분양률은 66%를 기록, 에너지 밸리 전용 산단으로서 위용과 입지를 굳건히 했다.
혁신 산단은 2016년 5월 준공 이후 127개 업체와 투자협약을 했으며 103개 업체가 분양 계약을 완료했다.
전체 면적 178만㎡ 중 66%인 117만여㎡가 분양됐다.
이 가운데 41개 업체는 이미 공장 준공을 하고 제품 생산에 나서고 있고 8개 업체는 건축 중이다.
나주시는 산단 부지에 대한 수요가 적지 않다고 판단, 산단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주요 입주 업체는 혁신도시에 이전한 한국전력의 영향으로 전기 관련 업체가 많고 기계, 전자, 식품 관련 업체 등이다.
나주시는 지금까지 혁신 산단 입주업체 투자규모가 4천700억원에 신규 일자리는 2천6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나주시는 혁신 산단 분양 등으로 최근 2년 연속 기업투자유치 및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 전남도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나주시는 혁신산단 분양 활성화를 위해 강인규 시장을 중심으로 수도권 분양 설명회 등 '발품'을 아끼지 않고 있다.
입지보조금 등 각종 재정적 지원과 산단 내 버스운행,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식당, 편의점, 은행 등 지원시설 입주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한전과 함께 유치 전담반을 가동, 기업 애로사항 수렴과 맞춤형 지원 등도 기업유치에 총력을 펴고 있다.
2015년말 완공한 혁신산단은 2천980억원이 투입됐으며 전체 면적은 178만여㎡에 달한다.
서해안, 호남고속도로 등과 인접한 사통팔달의 교통요지로 혁신도시와는 직선거리로 8km 남짓에 불과하고 KTX 나주역과는 10분, 서해안 고속도로 무안IC까지는 15분 이내 거리에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매주 수도권 기업을 방문해 입지여건, 인센티브, 세금감면 등을 홍보하는 등 투자유치에 총력전을 편 결과다"며 "근로자의 주거, 교통환경 등 정주여건 개선에도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nicep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