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상선, 한∼중∼러 신규항로 개설…내달 말 출항

연합뉴스2017-11-16
현대상선, 한∼중∼러 신규항로 개설…내달 말 출항
장금상선과 컨테이너선 5척 투입해 공동운항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은 다음 달부터 장금상선과 한국∼중국∼러시아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부산·울산·광양 등 국내 주요 항을 기항지로 삼아 1천∼1천700TEU급(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5척을 투입해 서비스한다.
이번 서비스는 지난 3월 출범한 HMM+K2(현대상선+ 장금상선·흥아해운) 컨소시엄 회원사인 국적 원양선사 장금상선과 러시아 항로를 공동 운항한다.
현대상선 CRE 노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새로 재편되는 서비스는 중중국(Central China)발과 남중국(South China)발 항로로 나눠 주 2회 운항한다.
중중국발 서비스명은 CRE(China Russia Express)로 상하이∼닝보∼부산∼보스토치니∼블라디보스토크∼부산∼상하이 항로를 운항한다.
이 노선은 다음달 30일 상하이에서 처음 출발한다.
남중국발 서비스는 KHR(Korea-Haiphong-Russia Express)로 명명했다. 부산∼울산∼광양∼홍콩∼하이퐁∼서커우∼샤먼∼부산∼보스토치니∼부산 코스를 기항하며 다음달 29일 부산에서 처음 출항한다.

현대상선은 현재 러시아의 FESCO, 프랑스의 CMA CGM과 함께 한국∼중국∼러시아 노선에서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로 국내 주요 항과 하이퐁을 기항지에 추가하는 등 기존 노선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신규항로 개척 등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