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박현주 "트럼프 보호무역주의에 미국 이미 약화조짐"

연합뉴스2017-03-02

박현주 "트럼프 보호무역주의에 미국 이미 약화조짐"
"韓수출주도전략 경제활력 지속가능 전략인지 의문"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미국이 보호무역주의를 앞세우면서 오히려 약화하고 있다며 한국 역시 수출 전략과 4차 산업 혁명 전략 등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회장은 2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미국에서 전례가 없던 보호무역주의와 민족 자본주의 징후 등 현상이 매우 우려스럽고 미국 자체적으로 큰 비용을 유발할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최대 강자로 더욱더 개방성과 포용성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라며 "한 국가가 개방성과 포용성을 버리고 폐쇄성과 배타성으로 나아갈 때, 로마 제국도 베네치아도 역사의 뒤편으로 사라지고 만다는 역사적 교훈으로 보면 미국은 이미 약해지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연하게 여기던 몇 가지 명제들이 무너지고 있다"며 수출입국 한국의 어젠다가 경제 활력을 유지하게 해줄 지속 가능한 전략인지, 수출만으로 고용과 소득 창출이 가능한지, 과연 4차 산업 혁명의 전략이 있는지, 투자는 제대로 되고 있는지 등에 의문을 드러냈다.
박 회장은 가계부채가 1천300조원이 넘는 나라에서 금융이 어떻게 달라져야 하는지, 재벌·은행·개인 오너의 지배구조하에서 글로벌 금융회사가 탄생할 수 있을지 등도 고민할 부분이라고 지목했다.

indig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