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12월 개통'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 열차 시험운행 시작

연합뉴스2017-08-30

'12월 개통' 동해선 포항∼영덕 구간 열차 시험운행 시작
철도공단, 최고속도 150㎞/h까지 늘려…11월까지 종합시험운행 완료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 중 오는 12월 개통 예정인 포항∼영덕(44.1㎞) 구간에 30일부터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종합시험운행을 시작했다.
철도시설공단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단은 이날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단계별로 속도(40, 60, 80, 100, 130, 150㎞/h)를 점차 높이고, 다음 달 12일까지 운행 최고속도인 150㎞/h로 달리며 선로·신호·차량 인터페이스 등 67종의 시설물 검증시험을 한다.
시설물 검증시험이 끝나면 내달 20일부터 11월 말까지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한 영업시운전을 하며, 운행체계 적정성과 여객편의 설비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기관사의 노선 숙지 훈련도 병행한다.
철도공단은 정부의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보급 확대 방침에 따라 포항∼영덕 구간 4개 역사 승강장과 대합실에 LED 등을 설치한다.
강영일 이사장은 "포항∼영덕 구간이 개통되면 2015년 4월 개통한 신경주∼포항 KTX 직결노선과 연계돼 영덕지역 주민의 교통 불편이 해소되고 경북권 관광수요가 늘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철도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안전과 품질을 철저히 검증해 완벽하게 개통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