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양주시, 시설관리공단 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연합뉴스2017-08-01

양주시, 시설관리공단 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양주시는 1일 시설관리공단의 비정규직 직원 113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2006년 11월 지방공기업으로 설립돼 시의 문화시설, 체육시설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양주시설관리공단은 그동안 정규직 31명, 무기계약직 98명, 계약직 15명 등으로 직군을 구분해 운영했다.

그러나 계약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으로 용역 등 간접 고용 없이 근로자 전원이 동일한 임금체계를 적용받는 차별 없는 조직으로 거듭나게 됐다.
앞서 시는 공단 직원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등을 위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Zero)화'를 목표로 지난해 6월부터 1년여 동안 시와 공단, 공단 노·사간 실무협의를 거쳐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을 마무리했다.
시는 시설관리공단 비정규직 전환으로 향후 10년간 36억원의 재정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시 관계자는 "직군 통합으로 양주시설관리 공단이 차별 없는 조직, 고용불안이 없는 조직으로 재탄생했다"며 "앞으로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맞춰 시청 내는 물론 산하기관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