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정유라 강제송환 후 연이틀 조사…검찰, 오늘 영장청구 유력

연합뉴스2017-06-01

정유라 강제송환 후 연이틀 조사…검찰, 오늘 영장청구 유력
7시간만에 재소환…뇌물수수·업무방해 등 공모 혐의 대체로 부인

정유라, 다시 검찰로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덴마크에서 체포된 지 약 5개월 만에 한국으로 강제송환된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딸 정유라(21)씨가 송환 이틀째인 1일에도 오전부터 검찰청사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는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된 정씨를 소환해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조사 중이다.
전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강제송환된 정씨는 곧장 수사본부가 차려진 서울중앙지검에서 첫 검찰 조사를 받았다. 피의자 신문조서 검토를 비롯해 전체 조사 과정은 오후 5시30분부터 다음날 새벽 1시40분께까지 8시간가량 이어졌다.
이후 약 7시간 만인 이날 오전 8시50분께 정씨는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어머니 최씨와 같은 남부구치소에서 첫날을 보낸 그는 전날 공항에서 입었던 옅은 하늘색 상의 차림 그대로였고, 왼쪽 가슴에는 수용자번호표를 달았다.
이날 조사는 전날에 이어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수사에서 삼성 등 대기업 뇌물수수 의혹을 주로 파헤친 부서다.
정씨의 주된 혐의는 특수1부에서, 부수적인 부분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에서 맡고 있다.
검찰은 이대 부정입학·학사비리와 관련된 업무방해 혐의, 삼성의 승마 지원 관련 의혹, 독일 부동산 구매 등과 관련한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 등을 주로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주요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덴마크 현지에서 언론 인터뷰나 전날 귀국 당시 공항 인터뷰 등을 통해 여러 의혹을 일관되게 부인한 바 있다.
체포 시한인 2일 오전 4시8분까지 정씨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인 검찰은 이날 오후 늦게까지 주요 혐의를 강도 높게 추궁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정씨가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이후 줄곧 해외 도피 생활을 해온 점 등을 고려하면 영장청구는 불가피한 수순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조사할 의혹이 광범위한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 탑승 직후 정씨를 체포해 48시간 중 상당 부분을 기내에서 할애한 점 등도 고려 요인이다.
song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