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종소기업, 고가 연구장비 대여 지원금 줄어 '타격'

연합뉴스2017-05-31

종소기업, 고가 연구장비 대여 지원금 줄어 '타격'
경기도 지자체 공동지원사업 예산 줄여 기업이 비용 50% 부담
도, 시군에 협조 요청했으나 용인시만 1억 자체 예산 편성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한 대에 4억, 5억 하는 연구장비를 중소기업에서 사기는 불가능합니다. 이렇게 필요할 때마다 빌려서 쓸 수 있는 것만으로도 고마운 일이죠"
경기 안산에서 화장품 원료에 필요한 고분자 물질을 만드는 한 중소기업의 김모 연구원은 30일 경기바이오센터 시험분석실에서 이온화질량분석기를 이용해 질량분석을 했다.
이온화 질량분석기는 한 대에 4억 원이 넘는 고가 연구장비로, 김 연구원은 필요할 때마다 이곳에 와서 장비를 빌려 쓴다.
고가연구장비 이용하는 기업인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벌이는 '연구개발 장비 공동지원사업'의 혜택을 받는 것이다.
그는 "우리 같은 중소기업은 고가의 장비에 필요한 억대의 구매비와 장비유지 보수비를 쓰지 않아도 제품 개발에 필요한 연구와 분석을 할 수 있어 연구장비 대여사업이 큰 도움이 된다"면서 "경기도와 시군에서 장비사용료를 더 많이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의 바람과 달리 올해는 지난해보다 지원예산이 줄면서 무료로 사용하던 혜택이 없어졌다.
이 사업은 도내 연구기관과 대학이 보유한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달하는 고가의 연구장비를 도내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장비사용료를 지원한다.
이 덕분에 도내 기업은 33개 기관과 대학이 보유한 1천430점의 장비를 사용할 수 있다.
연구자금이 부족한 벤처기업과 영세한 중소기업에는 '단비'와도 같은 사업이다.
경기도가 2013년부터 시스템 구축을 한 뒤 2015년부터 기업들이 연구장비를 이용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해 3억5천만 원이던 경기도 사업예산이 올해는 2억원으로 줄었다.
이 때문에 지난해 무료로 장비를 사용하던 중소기업은 올해에는 사용료의 50%를 부담해야 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작년만큼 예산을 확보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지원규모가 줄었다"면서 "중소기업에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내년에는 더 많이 예산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줄어든 예산을 지자체의 도움으로 메꾸려고 했으나 도내 시·군들은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지원을 꺼리고 있다.
경기도가 지난해 10월께 도내 31개 시·군에 사업 참여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는데 용인시를 제외한 30곳이 재정여건이 좋지 않다면서 거절했다.
용인시는 도의 예산과 별도로 1억원의 시예산을 확보해 용인관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업체당 최대 1천만원의 사용료를 지원받는다.
이에 따라 용인지역 중소기업은 다른 시군의 기업보다 더 많이 연구장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경제과학원 관계자는 "1억원 가량의 시군 예산이면 제품 개발이 절실한 중소기업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보다 많은 영세 중소기업이 연구장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장비 확인 및 활용신청은 경기도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 홈페이지(http://gginfra.gbsa.or.kr)에서 하면 된다. (문의: 경기경제과학원 분석지원팀 ☎031-888-6943· 6600)
hedgeho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