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코로나 후 해양산업 방향은…올해 인천국제해양포럼 참석자 공개

연합뉴스2021-06-06
코로나 후 해양산업 방향은…올해 인천국제해양포럼 참석자 공개
세계적 환경운동가 나오미 클라인 기조연설…AI·관광 등 국제 전문가들 참여
6월 30일∼7월 1일 송도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 개최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등 외부환경 변화에 따른 해양산업 전략을 모색할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1)의 주요 참석자가 공개됐다.
6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이달 30일과 다음 달 1일 이틀간 송도컨벤시아에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열리는 올해 포럼에서는 '지속가능 발전목표를 위한 해양 피보팅(pivoting·외부환경에 따른 사업 방향 전환) 전략'에 초점을 맞춰 글로벌 해양·물류 비즈니스 동향과 노하우를 공유한다.
개막일인 30일에는 세계적 환경운동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나오미 클라인의 기조연설에 이어 '글로벌공급체인망(GSCM) 미래전략'·'인공지능(AI)/스마트항만' 세션이 진행된다.
글로벌공급체인망 미래전략 세션에서는 김보원 카이스트 대외부총장을 좌장으로, 하우 리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교수, 토마스 최 애리조나주립대 교수, 프라샨트 야다브 인시아드 교수가 발표자로 나선다.
이들은 공급망 관리의 중요성과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알리조사 비제 블록랩 총괄책임자와 최봉기 삼성SDS 팀장이 실제 비즈니스 사례와 해양 분야에서의 성장 전략을 토론한다.
인공지능(AI)/스마트항만 세션에서는 김상윤 중앙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종락 서강대 인공지능연구소장, 김근섭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항만정책연구실장이 인공지능의 개념과 인공지능 기술의 항만도입 필요성 등을 발표한다.
이어 권기성 쉐코 대표, 박별터 씨드로닉스 대표,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가 사업 사례를 통해 국내 스마트항만 성장의 장애물과 해결 방안에 관해 토론한다.



포럼 둘째 날인 1일에는 '항만네트워크'·'해양환경'·'해양관광' 세션이 진행된다.
항만네트워크 세션은 김종대 인하대 교수를 좌장으로, 캐나다 밴쿠버·미국 롱비치·프랑스 르아브르·중국 광둥성 선전의 각 항만 대표와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홍종욱 청장이 항만 미래전략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친다.
해양환경 세션에서는 김정인 중앙대 교수를 좌장으로, 한태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총장, 에이미 곤살레스 동아시아해양환경관리기구 의장, 토마스 벨 과학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이상봉 패션디자이너 등이 기후변화 대응과 해양자원을 활용한 순환경제 발전전략을 논의한다.
해양관광 세션은 심상진 경기대 교수를 좌장으로, 유다종 팬스타엔터프라이즈 크루즈사업팀장, 지난 리우 로열캐리비언 아태본부 대표, 황진회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연구위원이 발표자로 나서 크루즈관광을 전망한다.
이어 송민규 야놀자 실장, 윤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 백현 롯데관광개발 대표가 토론자로 참석해 코로나19 백신이 가져올 세계 해양관광시장 변화와 향후 전략을 모색한다.
수도권 유일의 해양 국제콘퍼런스인 인천국제해양포럼은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공동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관한다.
포럼 참가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http://www.iiof.kr)에서 이달 25일까지 접수한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