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조선산업은 운명 공동체"…경남도, 2027년까지 2조원 투입

연합뉴스2021-05-17

"조선산업은 운명 공동체"…경남도, 2027년까지 2조원 투입
거제서 '세계 1위 조선산업 강국 유지 활력대책' 발표

경남도 조선산업 활력대책 발표[거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도가 주력산업인 조선산업 육성에 팔을 걷었다.
경남도는 17일 거제시청에서 조선산업 활력대책을 발표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상생협력, 질적 성장, 동반성장을 경남 조선산업이 나아가야 할 3가지 방향으로 제시했다.
김 지사는 "2027년까지 2조1천757억원을 투입해 우리나라 조선산업이 세계 1위를 유지하고 경남이 그 중심에 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이날 조선산업 활력대책 1호 사업으로 대우조선해양, BNK경남은행, 경남신용보증재단, 경남조선해양기자재조합과 특례자금 지원 협약을 했다.
김 지사는 "조선업 수주는 증가하고 있지만, 관련 산업 전체가 정상화하는데 1~2년이 걸린다"며 "생산전문인력 고용을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남도, 대우조선해양, 경남은행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50억원을 출연했다.
조선업은 해운사가 조선소에 배를 발주해야 일감이 생기는 '주문형 조립산업'이다.
설계·자재 계약 등 절차를 거쳐 '스틸커팅'(철판 절단)을 시작으로 하는 건조 착수까지 수주 후 보통 1년 6개월∼2년 정도 시간이 걸린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남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 5배인 250억원 이내에서 경남 조선기자재 업체에 특례보증을 한다.
경남도는 이어 조선 기자재 업체 활력 회복, 중소형 조선소 경쟁력 강화, 친환경 선박 지원 확대, 스마트 조선산업 육성, 조선산업 생태계 강화를 조선사업 활력대책 5대 과제로 제시했다.



경남도는 조선 기자재 업체 활력 회복에 기술개발, 금융지원, 수주지원 등의 방법으로 1천864억원을 투입한다.
우선 5월 말에 끝나는 창원시 진해구와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등 조선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시·군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에 건의하고 우리나라 조선협력 업체가 취약한 LNG 기자재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또 LNG운반선 수리물량 확보, 대형블록 제작 지원 등을 통해 중소조선소 야드 가동률과 고용률을 높이도록 돕는다.
통영·고성에 있는 중소조선소가 선박 수리 개조, 해상풍력 하부구조물·부유식 플랜트 제작을 통해 일감을 확보하도록 지원한다.
경남도는 이어 4천192억원을 투입해 수소·암모니아 추진선 핵심 기자재 실증, 수소연료 추진선박 건조, 전기선 기자재 기술개발, 알루미늄 선박 기술 고도화 등을 통해 경남 조선업계가 친환경 선박 건조에 경쟁력을 갖도록 뒷받침한다.
경남도는 무인선박 등 스마트 선박 건조, 대형 조선소의 신조 중심 조선산업을 건조·수리·개조를 포함한 전주기 대상으로 확장해 조선업 생태계 강화에도 1조원이 넘는 자금을 투입한다.
경남도는 이번 활력 대책이 제대로 작동하면 2019년 18조5천억원인 경남 조선업 매출액이 2027년에는 34조원까지 늘고, 고용인원은 5만여명에서 9만여명까지 늘 것으로 전망했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