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이스타항공, 다음달 매각된다…재운항 준비 착수

연합뉴스2021-05-17

이스타항공, 다음달 매각된다…재운항 준비 착수
조건부 인수 예정자 계약 체결…'스토킹 호스' 매각 공고

이스타항공[이스타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조건부 인수 예정자가 있는 상태에서 공개 매각 공고를 냈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31일까지 공개 경쟁 방식의 입찰을 진행해 인수 의향서를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이 지난 14일 한 중견기업과 '인수·합병(M&A)을 위한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데 따라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의 매각을 진행한다.
스토킹 호스는 인수 예정자를 선정해 놓고 별도로 공개 경쟁입찰을 진행하며, 입찰 무산 시 인수 예정자에게 매수권을 주는 방식이다.
인수 예정자는 새로운 입찰자의 인수내용보다 더 유리한 인수내용으로 우선 청약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고, 새로운 입찰자가 기존 계약보다 낮은 조건을 제시하면 자동으로 인수가 확정된다.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 인수 예정자는 SI(전략적투자자)나 컨소시엄이 아닌 중견기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예비 입찰자를 대상으로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예비 실사를 진행하고, 다음달 14일까지 입찰 서류를 접수해 최종 인수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스타항공은 서울회생법원에 이달 20일까지인 회생 계획안 제출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매각 공고와 함께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 재발급 등의 운항 준비에도 착수한다.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2007년 10월 전북 군산을 본점으로 설립한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은 심각한 경영난으로 2019년부터 인수·합병(M&A)이 추진됐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의 인수 계약이 무산된 이후 올해 2월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했다.
p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