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중기부 찾아간 포항시장 "K-바이오 랩허브 최적지는 포항"

연합뉴스2021-05-14
중기부 찾아간 포항시장 "K-바이오 랩허브 최적지는 포항"

"K-바이오 랩허브 최적지는 포항입니다"(대전=연합뉴스) 14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왼쪽 두 번째)이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장관(오른쪽 첫번째)을 만나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에 포항이 선정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있다. 2021.5.14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바이오 창업기업 육성사업 공모에 경북 포항시가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4일 권칠승 중기부 장관을 만나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에 포항이 선정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모더나'를 배출한 미국 보스턴의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기관 '랩센트럴'을 벤치마킹한 사업이다.
중기부는 신약 개발 등 고도 기술을 요구하는 바이오 창업기업이 실험·연구부터 임상·시제품 제작까지 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이 시장은 지역 바이오산업 기반을 소개하고 유치 의지를 전달하기 위해 대전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를 찾아갔다.
그는 바이오 창업기업 육성과 세계시장 진출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를 충분히 갖추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포항에는 바이오픈이노베이션센터와 지식산업센터, 포스코 체인지업그라운드의 바이오벤처 입주공간이 있다.
3·4세대 방사광가속기와 극저온전자현미경 등 바이오 핵심연구장비와 무균동물시설 등도 구비하고 있다.
또 인공지능연구원,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등 연구개발시설이 들어섰거나 준공 예정이고 포항공대(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 등에 우수 인재가 풍부하다.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과 함께 포스코·포스텍·지자체가 조성한 벤처펀드를 통해 창업 생태계가 조성돼 현재 40여개인 바이오 벤처·창업기업이 계속 늘고 있다는 점도 알렸다.
이 시장은 "정부 주요 국정과제인 균형발전, 풍부한 연구환경, 인재 등 여러 조건을 고려해 보면 포항이 K-바이오 랩허브에 최적지이다"고 강조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