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부산은행장 안감찬·경남은행장 최홍영…BNK 계열사 대표 선임

연합뉴스2021-03-25

부산은행장 안감찬·경남은행장 최홍영…BNK 계열사 대표 선임
캐피탈·저축은행·자산운용 대표는 연임

안감찬 부산은행장(왼쪽)과 최홍영 경남은행장(오른쪽)[BNK금융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금융이 부산은행장과 경남은행장을 교체하는 등 주요 계열사 대표 인사를 단행했다.
BNK금융 계열사 5곳은 25일 계열사별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대표 선임 안건을 처리했다.
신임 부산은행장에는 안감찬(58) 부행장이, 경남은행장에는 최홍영(59) 부행장이 각각 선임됐다.
내달부터 2년 임기를 시작하는 안 신임 행장은 강원도 홍천고와 부산대를 졸업하고 1989년 부산은행에 입행한 후 북부영업본부장, 경영기획본부 부행장보를 역임하고 최근까지 여신지원본부 부행장으로 일했다.
최 행장은 마산용마고(옛 마산상고)와 울산대를 졸업하고 1989년 경남은행에 입행했다. 금융소비자보호 본부장, 울산영업본부 부행장보, BNK금융지주 전무, 경남은행 여신지원본부 부행장보 등을 역임하고 최근까지 여신지원본부 부행장으로 활동했다.
최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앞두고 용퇴를 결정한 빈대인 부산은행장과 황윤철 경남은행장은 당분간 고문으로 활동하며 신임 은행장을 도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BNK캐피탈 이두호 대표, BNK저축은행 성명환 대표, BNK자산운용 이윤학 대표는 각각 연임됐다. 임기는 1년이다.
BNK금융은 이들 계열사는 그동안 경영 성과와 비은행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속성 확보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BNK금융은 주요 계열사 대표 인사를 계기로 변화와 혁신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주주가치를 높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