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최태원, SK하이닉스 연봉 30억원 수령…작년 보수 총액 63억원

연합뉴스2021-03-22
최태원, SK하이닉스 연봉 30억원 수령…작년 보수 총액 63억원
연봉 반납 선언에 따라 지난달부터 SK하이닉스 월급 안 받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SK하이닉스[000660]로부터 보수 30억원을 받았다.
앞서 사내에서 불거진 성과급 논란과 관련해 연봉을 반납하겠다고 선언한 최 회장은 지난달부터 연봉을 받지 않고 있다.
M16 준공식 참석한 최태원 회장[SK하이닉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2일 SK하이닉스가 공시한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최 회장은 급여 25억원, 상여 5억원 등 30억원을 수령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사업보고서에서 최 회장이 선언한 '연봉 반납'과 관련해 "올해 2월1일자로 구성원에게 약속한 급여 반납을 이행 중"이라며 "조성된 기금은 노사협의를 통해 소통 문화 증진과 구성원 복지 향상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별도로 설명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1일 경기 이천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서 사내에서 제기된 성과급 불만과 관련해 소통과 복지 향상 등을 약속하며 지난해 연봉을 반납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 연봉 30억원은 이미 수령을 완료한 상태라, 연봉 반납을 선언한 올해 2월을 기점으로 약속한 대로 SK하이닉스로부터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최 회장은 매년 SK하이닉스에서 30억원을 수준의 연봉을 받고 있어 올해 반납 금액도 그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SK㈜와 SK하이닉스 두 회사에서 보수를 받으며, SK㈜에서는 지난해 급여 23억원과 상여 10억원 등 총 33억원을 수령했다.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지난해 급여 12억원, 상여 13억9천400만원 등 총 25억9천900만원을 받았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사장은 지난해 급여 12억원, 상여 12억2천300만원 등 총 24억2천700만원을 수령했다.
회사는 또한 박 부회장과 이 사장에게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했으며, 이는 보수 총액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이밖에 차진석 담당이 지난해 급여 5억2천900만원, 상여금 4억9천400만원에 퇴직금 21억1천100만원을 포함해 총 31억3천6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홍성주 담당도 급여 5억1천800만원과 상여금 6억1천100만원, 퇴직금 18억3천800만원 등 총 29억7천300만원을 받았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