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최태원, 작년 SK㈜에서 33억원 받아…하이닉스 연봉은 반납(종합)

연합뉴스2021-03-19
최태원, 작년 SK㈜에서 33억원 받아…하이닉스 연봉은 반납(종합)
조대식 의장은 54.5억원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작년 SK㈜에서 33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19일 SK㈜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최 회장은 작년 SK㈜에서 급여 23억원과 상여 10억원 등 총 33억원을 받았다.
SK 측은 "상여는 2019년 등기이사 재직기간 성과에 따른 경영 성과급으로 2020년 2월에 지급했다"며 "매출액, 영업이익 등으로 구성된 계량 지표 외에 비계량지표 측면에서 행복 경영을 위한 딥 체인지 추진 등에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성과급 10억원을 산출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와 SK하이닉스[000660] 2곳에서 보수를 받는다. 2018년과 2019년에는 SK㈜와 SK하이닉스 2곳에서 각각 30억원씩 총 60억원을 받아 보수가 동일했다.
다만 이번에는 SK하이닉스에서 작년 성과급을 두고 불만이 나오자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작년 연봉을 모두 반납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최 회장은 지난달 1일 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서 "PS(초과이익배분금) 문제를 잘 알고 있고 나름대로 고심을 해봤다"며 "지난해 제가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연봉을 전부 반납해 임직원들과 나누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이 작년 반기 기준으로 SK하이닉스에서 17억5천만원을 받은 만큼 회사에 반납할 작년 연봉도 3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 SK회장[SK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K㈜의 '연봉 1위'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으로, 급여 17억원과 상여 37억5천200만원 등 총 54억5천200만원을 받았다.
장동현 SK㈜ 사장은 46억9천900만원을 받았다.
안정옥 SKMS연구위원이 퇴직소득 18억8천400만원을 포함한 30억6천900만원을, 박성하 SK C&C 대표는 22억1천700만원을 각각 받아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SK㈜의 직원 수는 4천220명으로, 1인 평균 급여액은 9천600만원으로 집계됐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