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차 생산 첫 단추…한국지엠 창원 도장공장 준공

연합뉴스2021-03-11
신차 생산 첫 단추…한국지엠 창원 도장공장 준공
2023년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 생산

한국지엠 창원 도장공장 준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한국지엠이 11일 경남 창원공장에서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에 필요한 도장공장 준공식을 했다.
미국 GM 본사는 2018년 전북 군산공장을 폐쇄하는 대신 한국지엠에 글로벌 신차 2종을 배정하는 등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창원공장에는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을 배정했다.
CUV 생산 첫 단추가 도장공장 신축이다.
2019년 5월 기공식 후 약 2년 만에 준공했다.
새 도장공장은 8만㎡ 면적에 3층 규모다.
시간당 60대, 연간 28만대 차량 도장이 가능한 최신설비를 구비했다.
휘발성 유기용제 화합물(VOC) 배출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도장 과정에서 나오는 가스를 농축해 처리하는 설비, 공장 전체 공기를 재순환하는 공조설비 시스템 등 친환경 설비도 갖췄다.
도장 작업에 문제가 되는 먼지 유발 공정을 최대한 분리해 더 완벽한 차량 도장 작업이 가능하게 했다.
또 자동화·로봇 설비를 적용해 무결하고 균일한 도색작업이 가능하다고 한국지엠은 강조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창원 신도장공장 완공은 한국지엠의 2018년 약속을 지키는 이정표 중 하나다"며 "약속대로 투자를 이행해 창원공장에서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을 생산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새로운 도장공장이 일자리 창출, 부품업계 활성화 등 지역경제 전반에 큰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2023년 상반기에 CUV 출시를 목표로 한다.
한국지엠은 이번 도장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신차 생산에 필요한 설비투자를 계속한다.
출시 목표 시기에 맞춰 도장공장을 시작으로 프레스-차체-도장-조립 등 완성차 생산에 필요한 일렬 공정 전체를 창원공장에 새로 깔고 있다.
준공식에는 카허 카젬 사장, 김성갑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장,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