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서울 주요 상권 1층 점포 지난해 매출 36% 하락

연합뉴스2021-03-07

서울 주요 상권 1층 점포 지난해 매출 36% 하락
150개 상권 7천500개 대면 설문조사…임대료는 제자리


서울 주요 상권별 ㎡당 점포 통상임대료 수준[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가 시내 150개 주요 상권의 1층 점포 7천500개를 대상으로 대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재작년 대비 작년 매출이 평균 3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2020년 서울형 통상임대료 실태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조사 대상 점포들의 2020년 ㎡당 평균 월 매출은 26만8천원이었고, 이를 평균 전용면적으로 환산하면 월 1천629만원이었다.
평균 월 매출 중 통상임대료(329만원)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20%였으며, 임대료가 높은 명동거리·인사동 등은 통상임대료 비중이 50%를 넘어섰다.
작년 매출은 재작년 대비 평균 36.4% 감소했다. 특히 명동거리·인사동·동대문역·연남동·홍대입구역·강남역 등 상권은 50% 이상 감소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고덕역·등촌역·개봉동현대 상권의 매출액 감소율은 5% 미만이었다.
매출이 급감했음에도 불구하고 조사 대상 점포들의 임대료는 거의 내리지 않았다. 평균 통상임대료는 ㎡당 월 5만4천100원으로, 재작년 대비 평균 0.6% 낮아지는 데 그쳤다.
'통상임대료'란 월세(㎡ 당 평균 4만8천400원), 공용관리비(〃 2천600원), 보증금의 월세 전환액(〃 3천100원) 등 임차인이 영업활동을 하면서 매월 부담해야 하는 금액을 가리킨다.
다만 조사 대상 점포 중 31.6%는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하면서 임대료 일부를 할인·유예받았다고 답했다. 특히 명동거리(53%), 인사동(68%)은 절반 이상의 임차인이 임대료를 할인·유예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점포의 평균 면적(60.8㎡=18.39평)으로 환산하면 평균 월 임대료는 329만원이었다. 평균 보증금은 4천481만원이었다.
조사 대상 점포들이 최초 입점 시에 부담한 '초기투자비'는 평균 1억5천806만 원이었으며, 권리금은 6천127만원, 시설투자비는 5천198만원이었다.
조사 대상 상권 중 통상임대료가 가장 높은 곳은 명동거리로, ㎡당 월 22만원이었다. 인사동·강남역·압구정로데오 상권도 9만원을 넘었다.
구별로는 강남구와 노원구가 가장 높았고, 다음이 중구, 종로구, 동작구, 마포구 순이었다.
조사 대상 점포들의 평균 영업기간은 8년 6개월, 하루 평균 영업시간은 11시간, 월평균 휴무일은 3.4일, 평균 직원 수는 2.7명이었다.
전용면적은 49.5㎡(약 15평) 미만인 경우가 54%로 절반을 넘었다.
운영형태는 독립 점포가 74.2%,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25.8%였다.
업종별로는 한식·중식 등 음식점(45.9%)과 치킨·제과 등 간이음식점(14.1%)의 비율이 높았다. 임차인의 평균 연령은 49세였다.
서울시는 주변 시세를 감안한 '서울형 공정임대료'와 매출이 급감한 점포의 월세를 한시적으로 할인해 주는 '코로나19 상생임대료'를 도입토록 임대인들과 임차인들에게 제안하면서, 신청이 들어오면 시 조정위원회에서 조정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limhwas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