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철도공단 조직개편…'건설조직' 전진 배치해 현장경영 강화

연합뉴스2017-05-01

철도공단 조직개편…'건설조직' 전진 배치해 현장경영 강화
5개 지역본부→12개 사업단(소)로 개편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현행 대도시 중심의 지역본부 일부를 현장에 전진 배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1일 자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공단은 서울(수도권본부)·부산(영남본부)·대전(충청본부)·순천(호남본부)·원주(강원본부) 등 5개 대도시에 지역본부를 설치해 운영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시행되는 철도건설 사업의 특성상 민첩하고 효율적인 사업관리를 위해 현장 중심의 사업단 체제로 개편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현행 5개 지역본부의 주요 건설조직 일부를 현장 중심의 9개 사업단과 3개 사업소로 재편해 공사 관리관이 사무실에서 현장으로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이고 감독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9개 사업단은 수도권(서울)·민자(서울)·김포철도(김포)·동해남부(부산)·동해북부(포항)·호남권(광주)·충청권(대전)·중앙선(영주)·원주강릉(원주) 사업단 등이며, 3개 사업소는 군장선(익산)·서해선(아산)·중부내륙(충주) 사업소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6월 고시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점차 확대되는 민간투자 사업에 대한 관리기능도 강화한다.
건설본부 산하의 민자사업부와 시설본부 산하의 민자운영부로 분리된 본사의 민자 사업 기능이 건설본부 산하의 '민자광역사업처'로 통합·확대되며, 수도권본부 산하에 민자사업단을 신설해 용산∼강남·대곡∼소사·신안산선 등 민자 사업관리에 역량을 집중한다.
선로배분 업무를 담당하는 수송계획처를 기술본부에서 시설본부로 이관해 선로사용 계약체결 등 시설관리 업무에 대한 내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의사결정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강영일 공단 이사장은 "현장에서 현물을 관찰하고 현실을 인식한 뒤 문제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3현 주의'에 입각해 현장경영을 더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말했다.
ye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