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춘천시 수의계약 확대…지역업체 우선 계약 도모

연합뉴스2021-02-24

춘천시 수의계약 확대…지역업체 우선 계약 도모
종합 2억→4억원, 전문 1억→2억원 한도 상향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용했던 수의계약 한도 상향을 연장하기로 했다.
춘천시청[춘천시 제공]
애초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지역 업체 계약을 확대한다는 취지로 한시 적용한 수의계약 특례를 6월까지 연장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역 내에서 입찰하는 2인 이상 견적의 수의계약 한도(추정가격 기준)가 종합공사의 경우 2억원에서 4억원으로 상향됐다.
또 전문공사는 1억원에서 2억원, 기타공사는 8천만원에서 1억6천만원으로 올라갔다.
용역·물품은 5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적용키로 했다.
아울러 산업(농공)단지 입주기업 생산제품 현황을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물품 구매와 공사설계 등에 지역에서 생산하는 우수제품을 우선 반영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특히 일자리 창출을 위해 대형공사를 할 때 지역업체 공동도급 시공 참여율이 49% 이상이 되도록 입찰 공고문에 명시할 방침이다.
이 밖에 지역근로자 우선고용 및 지역 장비(자재) 사용 등 지역업체 우선 계약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수의계약에 있어 특정업체 편중계약을 차단하고 공정한 계약 기회를 확보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