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허태정 대전시장 "옛 충남도청 리모델링 과정 잡음 송구"(종합)

연합뉴스2021-02-23

허태정 대전시장 "옛 충남도청 리모델링 과정 잡음 송구"(종합)
"행정 절차상 미숙함과 여러 의혹 진상 조사…책임 물을 것"
"2023년까지 신규 공공일자리 2만개 창출…생활임금 적용"

허태정 대전시장[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소유주인 충남도와 협의도 없이 옛 충남도청을 리모델링하면서 건축물 등을 훼손한 데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허 시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 앞서 "시민들께 걱정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대전시장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허 시장은 "행정 절차상 미숙함이나 여러 의혹과 관련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바로 알리겠다"며 "조사과정에서 밝혀지는 문제점은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저도 새로운 마음으로 시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지난해 옛 충남도청 의회동과 부속건물을 증·개축해 회의·전시 공간 등을 만드는 '소통협력 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소유주인 충남도와 충분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
담 103m를 손보는 과정에서 울타리에 있던 수령 70∼80년의 향나무 170여그루 가운데 128그루를 폐기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옛 도청사 내 무기고와 우체국 등 부속건물 리모델링 작업을 진행하면서는 관할 중구청에 신고해야 하는 절차를 이행하지 않아 건축법을 위반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옛 의회동 일부에는 사회적자본지원센터가 입주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센터는 리모델링 업무 담당 간부가 개방형으로 임용되기 전 재직한 곳이어서 순수성도 의심받고 있다. 다음 달이면 임기가 끝나는 이 간부는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 위원장은 22일 오후 허 시장과 담당 공무원 2명을 공용물건 손상, 직무유기, 건축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허 시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023년까지 새로운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통해 일자리 2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든 일자리는 최저임금(올해 시급 8천720원)이 아닌 대전시 생활임금(올해 1만202원)을 적용하고,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부터 차례로 반영하게 된다.
kjun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