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오일뱅크 임금협상 타결…올해 대기업 중 처음

연합뉴스2021-02-03
현대오일뱅크 임금협상 타결…올해 대기업 중 처음
인상률 동종사 평균으로…무분규 전통 이어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현대오일뱅크는 2021년도 임금교섭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강달호 사장과 최용수 노동조합위원장은 이날 충남 서산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올해 임금 인상률을 동종사 평균으로 하는 내용의 합의서에 공동 서명했다.
현대오일뱅크 2021년도 임금교섭 타결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왼쪽)과 최용수 노조위원장이 3일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에서 임금교섭에 합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로 정유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임금교섭을 두고 불필요한 갈등을 지양하자는 데 사측과 노조가 공감대를 이뤄 협상이 빠르게 이뤄졌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현대오일뱅크는 1964년 창사 이래 '무분규'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회사 측은 "어려울 때면 노조가 임금 결정을 회사에 위임하는 등 모범적 노사 관계를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