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정주영 동생' 정상영 빈소 추모행렬…현대家 잇따라 조문(종합)

연합뉴스2021-01-31

'정주영 동생' 정상영 빈소 추모행렬…현대家 잇따라 조문(종합)
큰누나와 조문온 정의선 "정말 안타깝다"…정몽준 "참 슬프다"

정상영 명예회장1988년 여주공장 1호기 화입식. (왼쪽)고 정주영 명예회장, 고 정상영 명예회장 [KCC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최평천 기자 =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냇동생인 정상영 KCC[002380]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는 31일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현대가(家)에서 작은할아버지, 작은아버지의 마지막을 애도하기 위한 조문이 잇따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 배우자인 정지선 여사, 큰누나인 정성이 이노션[214320] 고문, 매형인 선두훈 대전선병원 이사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고인은 정 회장의 작은 할아버지이다.
1시간 20분가량 빈소에 머무른 정 회장은 취재진에게 "정말 안타깝다"고 짧게 말했다. 정 회장은 빈소 내부 별도 공간인 '가족실'에서 유족을 위로하고 조문객을 맞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의 조카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현대가에서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빈소가 마련된 직후인 이날 오전 10시께 조문온 정 이사장은 "초등학교 때 집에 막냇삼촌이 이사를 왔고 2년을 같이 살았다"며 "막냇삼촌이라서 항상 활달했고, 어릴 때 장충동 집 앞 골목길에서 친구들하고 놀면 삼촌도 놀고 그랬다. 참 슬프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오후 5시께 다시 빈소를 찾았다.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국 엠티인더스트리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이사,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조문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박성욱 아산의료원장, 윤세영 태영그룹 명예회장, 장정길 전 해군참모총장, 이택순 전 경찰청장, 허재 전 KCC 농구단 감독 등도 이날 빈소를 방문했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주환 의원, 김정섭 공주시장도 빈소에 다녀갔다.
장례식장 2층에 마련된 빈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유족의 뜻에 따라 취재진 등의 출입이 통제됐다. 취재진과 KCC 관계자들은 1층에서 대기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입장 제한에 따라 빈소에는 가족 외 조문객이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의 발인은 다음달 3일 오전 9시다. 장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선영(조상 무덤 근처의 땅)인 것으로 알려졌다.
KCC 관계자는 "장례는 고인의 뜻을 고려해 간소하게 치르기로 했다"며 "조화나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