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항공물류 확대…독일에 전략거점 구축

연합뉴스2021-01-27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항공물류 확대…독일에 전략거점 구축
연내 미주·아태로 항공사업 넓혀…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속도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글로비스[086280]가 유럽에 항공 물류 사업을 위한 전략 거점을 세우는 것을 시작으로 항공 화물 사업 확대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직영 사무소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로고[현대글로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워딩 업무는 화물 운송을 의뢰받은 전문 업체가 고객사 화물의 운송 과정 전반을 맡아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수출입 기업들은 전문 업체에 포워딩 업무를 맡겨 안정적인 화물 운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육로·해상 운송에 더해 항공 물류 사업으로 영역을 넓혀 글로벌 화주사를 발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속도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럽 내 경제 핵심 국가인 독일을 우선 공략한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t의 화물을 처리하는 유럽 최대이자 글로벌 상위권 항공 화물 중심지로,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유럽 전체 화물 물동량을 좌우하는 중요한 공항으로 현지에서 원활한 물류 사업을 위해서는 거점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부품을 비롯해 하이테크 부품·의료기기와 같은 고부가가치 화물, 소비재,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글로벌 이커머스 등 전방위적 영역에서 다국적 기업을 공략할 계획이다.
일단 주 6회 유럽발 한국향 화물의 항공 운송을 주선하고 향후 물량에 따라 운송 스케줄을 조정할 예정이다.
이어 연내에 미주·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항공 사업을 넓힌다는 구상이다.
상반기 중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공항을 핵심 거점으로 삼아 현지 진출한 글로벌 기업과 사업을 구체화하고, 하반기에는 동남아로 항공 화물길을 넓힐 예정이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선제 대응으로 풀이된다. 코로나 백신 상용화를 계기로 글로벌 경기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익성 확보를 위한 사업 확대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밖에 향후 급격한 성장이 기대되는 의약품, 의료기기와 콜드체인 산업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인증 취득에도 역량을 쏟을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는 개발 중인 물류 운영 플랫폼으로 표준화된 항공 수출입 업무를 수행하고 화주사에 실시간 화물 위치 추적, 예상 운송 일정 등을 제공해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최근 산업 환경이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며 전체 물류 시장에서 항공 물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육로·해상 운송 강점을 기반으로 항공 물류 역량도 빠르게 성장시켜 고객 만족을 높이는 종합 물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