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충남 서해안에 504MW 풍력발전소 건설 추진…국내 최대 규모

연합뉴스2021-01-19

충남 서해안에 504MW 풍력발전소 건설 추진…국내 최대 규모
주민 협의 마쳐…연간 38만가구 사용 전기 생산

제주에 건설된 국내 첫 해상풍력발전단지[한국남동발전 제공]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 서해안에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가 조성된다.
19일 충남도에 따르면 태안군 근흥면 석도와 난도 중간 지점 해상 공유수면(1.2㎢)에 504MW 규모 풍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태안풍력발전은 2024년까지 2조6천억원을 투입해 8MW 풍력 발전기 63기를 설치해 연간 1천588GWh의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다. 38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설비용량 504MW는 현재까지 국내에서 추진되는 풍력발전 단지로는 최대 규모로, 화력발전소 1기와 맞먹는다.
올해 말 조기 폐쇄가 예정된 노후 석탄발전소인 보령 1호기 용량이 500MW다.
시행사인 태안풍력발전에는 한국서부발전, 남동발전, 두산중공업, 호반건설이 참여하고 있다.
현재 풍황 조사를 위해 해상 기상탑을 설치하고 산업부에 전기사업 허가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태안군은 시행사와 주민들이 협의해 사업 추진의 핵심 요소인 '주민 수용성'을 충족한 만큼 조만간 산업부가 사업을 승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 승인이 나면 2023년까지 해상구조물·풍력발전기·해저 케이블 설치 작업을 마치고 이르면 2024년 말에 상업운전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인 주민 협의를 마쳤기 때문에 사업 승인 가능성이 높다"며 "1∼2년 뒤 주변에 추가로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