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LH "서울 8개 시범후보지 공공재개발, 연내 사업 가시화 지원"

연합뉴스2021-01-18
LH "서울 8개 시범후보지 공공재개발, 연내 사업 가시화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최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8개 재개발 구역에서 연내 사업을 가시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18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 8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들 지역은 모두 역세권에 있는 기존 정비구역으로, 사업성 부족과 주민 갈등 등으로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평균 10년 이상 정체됐다.
사업지의 기존 주택 규모는 총 1천704가구인데 재개발이 끝나면 4천763가구로 3천59가구 늘어난다.
서울 8개 구역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김인철 임화영 기자 = 지난 15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공공 재개발이 추진될 시범사업 구역 8곳을 발표했다.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동작구 흑석2(윗줄 왼쪽부터),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 동대문구 신설1(아랫줄 왼쪽부터),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2021.1.15 utzza@yna.co.kr
LH는 이번 시범사업 대상지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과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LH는 공공 개발사업자가 참여하더라도 주민이 선호하는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고, 분야별 전문가들이 설계·인가·건설 등 사업 전 과정에 참여하기 때문에 효율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존 원주민이 재개발 후에도 원활히 재정착 할 수 있도록 지분형 주택 등 맞춤형 공급방식과 다양한 이주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시범사업 구역에 용적률 상향(법적 상한의 120% 허용) 등 도시규제를 완화하고,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을 통한 사업성 개선, 사업비 융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의 공적 지원을 제공한다.
또 새로 건설되는 주택 중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나 수익공유형 전세 등 원주민과 취약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공급해 사업성과 공공성을 모두 높인다.
시범 후보지로 선정된 신설1구역 신영진 추진위원장은 "낮은 사업성과 주민 간 내홍으로 마땅한 돌파구가 없었는데 이번에 대상지로 선정돼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할 기회가 열렸다"며 "우리 추진위는 사업이 신속하고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백용 LH 도시재생본부장은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공공재개발의 확산을 도모하고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