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올해 13만2천개 공공일자리 지원

연합뉴스2021-01-13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올해 13만2천개 공공일자리 지원
청년 친화형 일자리·고용위기지역 근로자 지원 등 맞춤형 정책 추진

경남도청[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도는 노동 복지를 향상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 정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올해 13만2천여개 공공일자리를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을 조기 시행할 예정이다.
상반기에 일자리 사업 예산의 71.5% 이상을 집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시장의 충격을 조기에 극복할 계획이다.
청년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발굴과 청년 친화형 일자리 기반도 강화한다.
지역 주도형 청년 맞춤형 일자리 1천978개를 창출하고, 지역 청년을 채용하는 기업과 경남에 돌아온 청년에게 장려금을 지급한다.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일자리가 조성되도록 청년 고용환경 모니터링 사업도 한다.
올해부터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갖춘 청년 친화 기업을 매년 20개사를 발굴·선정해 근무환경 개선, 육아휴직 대체 인력, 추가 고용장려금 등을 지원한다.
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등 고용위기지역 4곳에 대해서는 근로자 생계 지원, 재취업, 직업훈련 기회 확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원을 강화한다.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서도 지원사업을 통해 선제 대응할 방침이다.
제조업 위기로 발생한 실직자를 신성장산업 육성에 필요한 인력으로 전환해 스마트 기술인재로 양성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지난해 10월부터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 사업을 벌여 노동자 781명이 참여하고 있다.
도는 직업훈련을 통한 고용 유지를 지원하는 이 사업을 통해 올해 7천831명 이상 노동자가 고용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내 50인 미만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존 고용보험 미가입자의 4대 보험료를 지원하고, 대리운전자에 대한 손해배상보험료를 지원하는 등 고용·사회안전망도 확충한다.
지난해 7월 개원한 경남경제진흥원은 경남 민생경제 통합지원 기반으로서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지역의 노동시장 및 산업·경제 현황에 맞는 전략을 수립하고 여러 기관에 분산돼있던 경제 분야 사업을 이관·위탁받아 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김희용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도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