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충북 바이오 메카 꿈꾼다…벤처·창업 보육공간 4곳 신설

연합뉴스2021-01-12

충북 바이오 메카 꿈꾼다…벤처·창업 보육공간 4곳 신설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대폭 확충한다고 12일 밝혔다.

벤처기업(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도는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청주 오송),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충주), 천연물 지식산업센터(제천),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영동) 신축을 통해 도내 전역에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오송에 추진하는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는 연면적 6천930㎡(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2024년 준공된다. 총사업비는 200억원이다.
이곳에는 기업입주 공간 30실과 GMP 기반 초도물량 생산이 가능한 시설이 마련돼 기술 집약형 창업기업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248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만4천000㎡(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질 이 센터는 바이오헬스, ICT 등 벤처·창업기업의 입주공간을 지원한다.
2023년부터 운영 예정인 천연물 지식산업센터는 기존 천연물 산업 기반과 연계해 창업·보육공간과 체계적인 육성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는 기업 임대형 공장, 공동시설 등을 구축해 고부가가치 벤처·창업기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한다.
이재영 충북도 바이오산업국장은 "오송·충주 국가산업단지를 성공적으로 조성하려면 바이오산업 혁신의 원천인 중소·벤처기업 집중 육성이 필요하다"며 "도내 전역에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대폭 확충해 '제2의 바이오벤처 붐'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