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월성원전 고인물에 기준 초과 삼중수소 검출 논란…"모두 회수"

연합뉴스2021-01-10

월성원전 고인물에 기준 초과 삼중수소 검출 논란…"모두 회수"
2019년 4월 자체 조사서 나와…"배출 안 해 문제 없어…원인 분석"

월성원전[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 배수로 맨홀에 고인물에서 관리기준을 넘는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월성원자력본부는 고인물을 모두 회수해 배출관리기준을 초과해 배출한 적 없다고 밝혔다.
10일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에 따르면 한수원 자체 조사에서 2019년 4월 월성원전 3호기 터빈건물 하부 지하수 배수로 맨홀에 고인물에서 리터당 71만3천㏃(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이 수치는 배출관리기준인 4만㏃/L를 훌쩍 뛰어넘는다.
월성원전 측은 배수관로에 고인 물을 액체방사성폐기물 처리계통으로 모두 회수했다고 밝혔다.
이후 유입된 물의 삼중수소 농도는 기준치 이내인 약 1만㏃/L 정도라고 설명했다.
삼중수소는 원전과 관계없이 자연계에 존재하기 때문에 관련 전문가는 기준치 이내 삼중수소 검출은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본다.
지난해 10월 월성원전 주변지역 중 울산, 경주 감시지점 지하수에서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다.
월성원전 인접 지역인 봉길지점 지하수 중 삼중수소 농도는 4.80㏃/L로 세계보건기구(WHO) 음용수 기준인 1만㏃/L와 비교해 미미한 수준이다.
월성원자력본부는 기준치를 넘는 삼중수소가 나온 배수로가 방사성 물질 배출 경로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배수로 고인물에서 왜 고농도 삼중수소가 검출됐는지를 놓고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한수원 측은 "고인물의 삼중수소 농도가 높았던 원인에 대한 자체실험을 수행했고 그 결과를 외부 전문자문기관을 통해 검증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