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취소된 대전 맨몸마라톤…주최사 대표 "올해는 혼자서"

연합뉴스2021-01-03
취소된 대전 맨몸마라톤…주최사 대표 "올해는 혼자서"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 대전 갑천변 12㎞ 레이스 펼쳐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이 자신의 유튜브에 공개한 올해 맨몸 마라톤 모습[맥키스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많은 이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 매년 새해 첫날을 기념해 열렸던 대전 맨몸 마라톤이 올해는 '나 홀로 행사'로 펼쳐졌다.
3일 대전·세종·충남 대표 주류기업 맥키스컴퍼니에 따르면 이 회사 조웅래 회장은 지난 1일 윗옷을 벗은 채 대전 갑천변 12㎞를 달렸다.
매년 1월 1일 11시 11분 11초에 진행됐던 맨몸 마라톤 대회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취소된 상황에서 지역민과 임직원에게 힘찬 신년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몸이 답이다'라는 문구를 몸에 페인팅하고 뛴 조웅래 회장은 "개인 방역을 준수하고 생산에 차질 없이 임해준 임직원에게 고맙다"며 "매출은 2019년에 보다 30%가량 줄었지만, 지역민 신뢰가 있기에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평범했던 날들로 돌아가 계족산 황톳길 숲속 음악회장에서 주민들과 활짝 웃는 모습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전국에서 수천명이 찾을 정도로 유명세를 쌓은 대전 맨몸 마라톤은 맥키스컴퍼니에서 2016년부터 새해 첫날 대전 일원에서 열고 있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