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이시종 충북지사 "자영업자 직업전환 기능교육 확대해야"(종합)

연합뉴스2020-12-28

이시종 충북지사 "자영업자 직업전환 기능교육 확대해야"(종합)
기업체, 병·의원, 약국 1만2천700곳에 방역 협조 서한문 발송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28일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어려운 자영업자들의 직업 전환을 위해 기능교육 과정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시종 충북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이날 영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간부회의에서 "식당에 덜 가고 모임을 덜 하는 언택트 문화가 사회 전반에 퍼질 듯싶다"며 "나이 든 사람도 폴리텍대학 등에서 훈련을 받고 건설, 생산, 농업 분야에 종사할 수 있도록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할 수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금방 끝날 것 같지 않고, 설령 마무리되더라도 예전과 같은 모습이 될 것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변종 바이러스가 충북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대책을 세워 달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강호축(강원∼충남∼호남) 관련 재정 지원이나 세금 감면 근거를 담은 특별법 제정, 국회 관련 시설의 충북 유치, 충청권 광역철도망의 4차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등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또 도내 기업체와 병·의원, 약국 등 1만2천700여 곳에 직장 내 방역수칙 준수와 유증상자에 대한 신속한 검사 시행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발송했다.
그는 서한문에서 "기업체와 유관기관, 각급 직장 등에서는 직장 내 방역책임자 지정하고, 1일 2회 이상 전 직원들의 발열 등 임상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유증상자는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조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병·의원과 약국 역시 해열제, 감기약 처방을 위해 내원 및 내방하는 주민에게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해 달라"고 강조했다.
k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