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포스코 그룹사 첫 여성 사장 탄생…철강부문장엔 김학동

연합뉴스2020-12-21

포스코 그룹사 첫 여성 사장 탄생…철강부문장엔 김학동
수소사업부 신설·에너지소재사업부 확충…임원 직급폐지

포스코 그룹사 엔투비 이유경 사장[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포스코[005490] 그룹사에 첫 여성 사장이 나왔다.
수소와 이차전지소재 등 신성장 사업 부문에 우수인력이 전진 배치됐고, 철강부문장(사장)에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이 승진·보임되는 등 철강부문 최고경영층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포스코는 21일 조직개편과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포스코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산업가스·수소사업부와 물류사업부를 신설하고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에 구매투자본부장인 유병옥 부사장, 물류사업부장에 미국 대표법인장인 김광수 부사장 등 그룹 내 중량급 인사를 선임했다.
두 사업부 산하에는 총 5개의 임원단위 실 조직을 신설해 그룹 내 우수 인력들을 대거 전진 배치했다.
또한 양극재·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사업을 추진하는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본부를 에너지소재사업부로 개편하면서 조직과 인력을 확충했다.
사업부장에는 그동안 음극재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두지휘해 온 정대헌 포스코케미칼 음극소재실장이 승진·보임됐으며 산하에 신설된 전략실과 마케팅실에는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임원과 우수인력들이 배치됐다.
철강부문에서는 장인화 철강부문장이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철강부문장에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이 승진·보임됐다.
생산기술본부장에는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구매투자본부장에는 이주태 경영전략실장이 승진·보임되는 등 최고경영층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광양제철소장에는 인도네시아 제철소 PT.KP의 경영정상화를 이끈 김지용 법인장이 보임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 어려운 경영 여건에서도 조기에 철강부문 실적 반등을 이끈 데 이어 최정우 회장 2기 체제에서 혁신을 주도해 현장의 경쟁력을 강화할 인물들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이외 전중선 글로벌인프라부문장, 정탁 마케팅본부장, 정창화 경영지원본부장 등 대부분 본부장은 유임됐다.
여성 임원 확대 기조도 이어졌다.

그룹 내 동반성장 활동을 주도한 인물로 평가받는 이유경 설비자재구매실장이 엔투비 사장으로 보임해 그룹사에 사상 첫 여성 사장이 나왔다.
오지은 생산기술전략실 상무보는 기술연구원 상무급 연구위원으로 승진했다.
이밖에 포스코ICT, 포스코엠텍, 포스코기술투자, 포스코터미날 등 상당수 그룹사 사장이 물러나고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포스코는 생산·마케팅·구매 등 라인조직에 '창의혁신 태스크포스(TF)'를 신설, 철강사업의 저성장 고착 국면을 극복하고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2050 넷제로' 실현을 위해 탄소 프리(Carbon Free) 제철기술 개발 조직인 '저탄소공정연구그룹'을 신설하는 등 탄소중립 활동에도 박차를 가한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수평적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임원 계층의 직급을 폐지하고 직책 중심의 인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임원 호칭은 부사장, 전무, 상무가 아닌 본부장, 실장 등 직책으로 변경된다.
br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