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군포 화재서 사다리차로 주민 구한 한상훈씨 LG 의인상

연합뉴스2020-12-15
군포 화재서 사다리차로 주민 구한 한상훈씨 LG 의인상
전복된 채 불타는 차에서 운전자 구한 박강학 경감도 수상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복지재단은 최근 화재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들을 구한 한상훈(28)씨와 부산 강서경찰서 박강학(57) 경감을 'LG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불길 속에서 시민 구한 한상훈씨·박강학 경감 'LG 의인상'
사다리차 업체를 운영하는 한상훈씨는 지난 1일 오후 인테리어 자재 운반을 위해 군포시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대기하다 폭발음과 함께 치솟는 불길을 목격했다.
아파트 12층에서 일어난 불이 주변으로 번지고 땅바닥에 유리 조각 등이 떨어지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한씨는 불이 난 옆집 베란다 난간에서 구조 요청을 하는 주민을 보고 곧바로 자신의 사다리차를 작동시켜 주민을 구했다.
한씨는 15층에서도 구조 요청을 하는 학생 2명을 발견했다. 사다리차가 15층에 닿지 않자 사다리차가 망가질 것을 감수하고 작업 높이를 제한하는 안전장치를 풀어 학생들을 구조했다.
한씨는 "살려달라는 소리를 들은 이상 사람 목숨부터 구해야 한다는 생각만 들었다"며 "오히려 더 많은 분을 구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부산강서경찰서 박강학 경감은 1일 밤 퇴근길에 부산 강서구 명지동에서 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차량이 뒤집혀 불타는 현장을 목격했다.
박 경감은 곧바로 본인의 차에서 소화기를 꺼내 치솟는 불길을 끄다가 차 안에 쓰러져 있는 운전자를 발견하고 구조에 나섰다.
박 경감은 비좁은 차 안에서 자신보다 몸집이 큰 운전자를 꺼내기 위해 문을 발로 차서 연 뒤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두발을 당겨 구했다.
박 경감이 운전자를 구출한 지 약 10초 후 차는 큰 폭발음을 내며 전소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사회에 귀감이 될 만한 선행을 한 시민'으로 확대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38명이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