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CJ ENM, 23번째 '자상한 기업'…중기·소상공인 판로 지원

연합뉴스2020-12-02

CJ ENM, 23번째 '자상한 기업'…중기·소상공인 판로 지원

CJ ENM 로고[CJ ENM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23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문화콘텐츠·홈쇼핑 기업 CJ ENM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자상한 기업이란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와 노하우 등 강점을 평소 거래를 하지 않는 기업이나 소상공인과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가리킨다.
중기부는 이날 오후 서울 CJ ENM 가양동 스튜디오에서 CJ ENM·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CJ ENM은 우선 다이아 TV 크리에이터(창작자)가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소개해주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CJ ENM은 이를 위한 마케팅 비용의 최대 20%를 지원한다.
가수 선미는 업무협약식 이후 진행되는 CJ ENM 예능 프로그램 '스튜디오 겟잇뷰티'의 '쑈라벨' 코너에서 중소기업 국가대표 공동브랜드 브랜드K 제품을 추천한다.
CJ ENM은 앞으로 미국, 일본 외에도 신북방 지역 등 새로운 지역에서 한류 콘서트 케이콘을 열어 중소기업의 수출 다변화를 지원한다.
CJ 오쇼핑은 '전통시장, 지역 특화상품 컨설팅 전담반'을 신설하고 전통시장과 지역 특화상품 전용 코너를 만든다. 월 2회 지역 중소기업 특별전을 편성한다.
또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대상으로 하는 T커머스 방송을 월 5회 이상 보장하는 등 판매를 지원한다.
ts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